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08년 2월29일.

어쩔 수 없더라도,
보내야 하는 것은 보내야 하는 법.

썽둥 잘랐다.
아깝지도, 아프지도 않았어.  
그저 신기했다. 한 순간에 그렇게 내게서 빠져나갈 수도 있구나, 싶더구나.

영원이니 뭐니 따위는 애초 없었어.
그저 지금, 현재, 순간에 충실하고자 했으니까.
생은 누구에게나, 이루어 질 수 없는 것 투성이잖아.
그래도 보내야 하는 순간이, 그런 순간은, 온전히 나의 의지였으면 했다.

그리고 4년에 한번 돌아오는 그런 날을 택했다.
매년 뒤돌아봐도 되지 않을테니.

잃은 것은 그래, 잃은 것으로...
안녕할 것은, 안녕할 것으로...

왜냐고. 그래. 말해줄게.
이젠 내 안에서도 보내줘야 할 것 같았거든.
그 사람이, 그런 나를 좋아했었거든. 좋아할 거라고 분명 확신했으니까.
단순하게는, 사실 그 이유 하나였어.

다시 누군가와 행복하기를 빌어 줄 수라도 있으면 좋았을 것을.
길모퉁이를 돌다 우연이라도 마주칠 거란, 가망없는 기대라도 가질 수 있으면 좋았을 것을.

잠자리에서, 문득, 갑자기, 난데없이, 뜬금없이, 불현듯,
너무 그리워서 베갯잎을 적시는 그런 일.

그래도 그래도, 잊지 않았으면 좋겠다.
어쩌다 아주 어쩌다, 불쑥 생각나는 것으로 충분해.
나는 너를, 너는 나를...

잘가... 안녕... 내 사랑... 
Posted by 스윙보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55)
함께 살자(공유와 공동체) (51)
식품 정의(페어 푸드) (8)
또 다른 미디어 (22)
이야기가 있는 풍경 (10)
미디어 소믈리에 (13)
놀아라, 직딩아~ (31)
세계, 내가 발 딛고 있는 (236)
악마적 퇴폐와 고질적 순수의.. (49)
저자와의 만남(기고) (2)
돼지털 싱글스토리 (82)
나는 당신을, 감탄한다... (45)
프로이트와는무관한불친절한.. (5)

달력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get rsstistory! Tistory Tistory 가입하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