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300일. 이랜드/뉴코아 노조의 투쟁. 막연함 사이에 다리를 놓는 일. 상관 없을 것 같은 그들의 투쟁과 나의 사이에 다리를 놓고, 연결할 수 있는. 타인의 고통에 공감하고, 타인의 고통을 상상할 줄 아는 능력.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 적지 않은 노력이 필요한 일. 그럼에도 우리가 외면할 수 없는 것.
당신과 나, 그리고 우리는 노동자.

'4·17 블로그 행동의 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는 당신(들)을 응원합니다.
그리고 지지합니다.
나는, 그렇게 노동자입니다.
나도, 그렇게 세상의 비정규직입니다...

Posted by 스윙보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55)
함께 살자(공유와 공동체) (51)
식품 정의(페어 푸드) (8)
또 다른 미디어 (22)
이야기가 있는 풍경 (10)
미디어 소믈리에 (13)
놀아라, 직딩아~ (31)
세계, 내가 발 딛고 있는 (236)
악마적 퇴폐와 고질적 순수의.. (49)
저자와의 만남(기고) (2)
돼지털 싱글스토리 (82)
나는 당신을, 감탄한다... (45)
프로이트와는무관한불친절한.. (5)

달력

«   2018/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get rsstistory! Tistory Tistory 가입하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