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서유기 10호, 2012-05-03

반가운 이웃, 함께 사는 마을, 살고 싶은 서울

불가능한 것의 가능성, 서울 마을공동체

서유기 발행이 내부 사정으로 하루 늦었습니다. 미안함 먼저 전하고요.ㅠㅠ
서울시가 지난 2일, 35개 사업, 725억원을 투입하는 마을공동체 지원사업 계획을 발표한 것 아시죠? 서울시는 급격한 도시화와 인위적 개발로 사라져 가는 '사람'의 가치와 '신뢰의 관계망'을 회복하기 위한 자생적 마을공동체 형성을 지원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는데요. 시의 역할은 주민들이 모일 계기를 제공하고 최소한으로 지원하는데 그칠 것임을 강조했습니다. 서울의 주인은 시민이요, 그런 시민이 주도하는 마을공동체가 서울살이를 풍성하게 할 것임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시민이 마을이고, 마을이 서울이잖아요. :)

서울시 계획에는 마을공동체 종합지원센터 설립도 들어가 있는데요. (사)마을은 서울시의회와 공동으로 마을공동체 종합지원센터의 역할과 운영에 대한 토론회를 7일(월) 엽니다. 서울시의회 본관 3층에서 열리는 이번 토론회에는 수원, 안산, 부산, 전북, 강릉 등지의 중간지원센터가 함께합니다. 지원센터에 관심을 갖고 있는 분들, 참석하시면 좋겠고요.

아울러 '마을공동체형 부모커뮤니티' 실태조사 설문작업을 진행하고자, 조사원으로 참여할 분을 5월6일까지 모십니다.참, 재미난마을의 두피님이 쓴 '마을미디어는 무엇을 담아야 하는가', 마을미디어를 고민하고 사유하는 분들이라면 꼭 필독!

마을공동체 지원사업 계획, 누군가는 회의 가득한 시선을 던집니다. 서울에서 마을공동체가 가능해? 아파트가 그렇게 많은데, 불가능해! 슬라보예 지젝을 꺼냅니다. 우리가 자명하다고 믿는 세계에 대해 끊임없이 질문하고 의미 있는 파열음을 남기는 흥미로운 철학자. 지젝은 자본주의 이후 공동의 세계를 '불가능한 것'으로 간주하는 사슬을 끊기 위해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을 말합니다. '가능한 것'과 '불가능한 것'의 경계를 흐릿하게 하고 재사유하기. 이런 경계 흐리기는 '가능한 것'의 영역을 보다 확장시키죠.

마을공동체가 불가능하다고요? 그것은 공동의 세계를 경험하지 못하고 상상할 수 없는 자들의 푸념 아닐까요? 불가능한 것의 가능성. 슬라보예 지젝의 인터뷰집 제목입니다. 마을은 이미 있습니다. 당신과 함께 불가능한 것의 가능성을 상상하고 싶어요. 자 우리 마음 속 마을을 끄집어 내 볼까요? 참, (사)마을의 파워홍보 조수빈 양이 5일 결혼식을 해요. 조수빈 양을 아는 마을주민들은 꼭 축하해주세요. :)

Posted by 스윙보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55)
함께 살자(공유와 공동체) (51)
식품 정의(페어 푸드) (8)
또 다른 미디어 (22)
이야기가 있는 풍경 (10)
미디어 소믈리에 (13)
놀아라, 직딩아~ (31)
세계, 내가 발 딛고 있는 (236)
악마적 퇴폐와 고질적 순수의.. (49)
저자와의 만남(기고) (2)
돼지털 싱글스토리 (82)
나는 당신을, 감탄한다... (45)
프로이트와는무관한불친절한.. (5)

달력

«   2018/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get rsstistory! Tistory Tistory 가입하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