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김완태'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7.08.04 [정은임⑥]4일 정은임 추모바자회에서 추억을 함께 나누길... by 스윙보이 (2)
  2. 2007.08.03 [정은임⑤] 고 정은임 아나운서 추모물결 넘실 by 스윙보이 (5)
2004년 8월4일. 그날 억수처럼 비가 쏟아졌다. 나는 생각했다. 하늘도 슬프구나... 비록 천국을 장식하기 위해 데려가지만, 남은 우리에게 미안한 게로구나... 그러면서도 그 하늘이 참으로 원망스럽기도 했다. 쏟아지는 빗물은 그를 알고 기억하는 사람들의 눈물에 다름 아닌 듯 했다.

그리고 3년. 2007년 8월4일. 비가 내린다. 그날처럼. 여전히 슬픈가보다.
이번주 나는 정은임 주간이었다.
정은임을 떠올리면서 추억했고,
어떤 사건사고를 접하곤 그라면 어떤 멘트를 할까 상상했다.
 
그 와중에 아프간에 잡혀간 인질 한명이 또 희생당했고,
잉마르 베리만, 미켈란젤로 안토니오니 감독님이 영면하셨다.
거참, 어떤 죽음은 이렇게 사람의 마음을 덜거덕 거리게 한다.
누나가 살아있다면, 방송을 통해 어떤 멘트를 했을까 궁금했다.
그리고 500일이 넘어선 KTX승무원들의 투쟁에 대해서도 누나는 따끔한 일침을 놓았을텐데...

어쨌든, 은임이 누나는 지금 없다.
아니 우리 마음 속에서 살아숨쉬고 있다.
오늘은 은임이 누나 3주기. 지금 추모바자회가 열리고 있다.
아름다운가게 서울역점이다.
'정은임 아나운서를 기억하는 사람들과 함께하는 아름다운 하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제 김완태 아나운서의 추모글 덕에 누나를 추억하는 사람이 부쩍 많아지긴 했지만,
누나에 대한 추억을 갖고 있는 사람들이 이를 행동으로 옮겼으면 좋겠다.
작은 것이라도 좋으니 함께 추억을 나누고 누나를 떠올려 줬으면...
그날처럼 비가 오지만, 시간 있다면 잠시라도 들러주시길...

오늘이 지나고 나는 한동안 그를 또 잊고 지낼테지.
그리고 다시 내년 이맘때가 오면 누나를 떠올리면서 멜랑꼬리하겠지.
그래. 그것이 사람살이.

하지만, 오늘만큼은. 누나로 가득채워도 좋을 날.

누나~ 오겡끼데스까~~~
Posted by 스윙보이
4일 아름다운가게 서울역점서 추모바자회 개최

8월4일. 여느 날과 다를 바 없는 하루지만, ‘정은임’이라는 이름 석자를 기억하는 사람들에겐 특별한 하루다. 그래서일까. 정은임 아나운서의 3주기 기일을 하루 앞둔 3일 인터넷상에서는 추모 물결이 넘실거리고 있다. 각 포털사이트의 검색어 순위에는 ‘정은임’이라는 이름 석자가 상위권에 올라 인터넷을 사용하는 사람들의 관심과 추모를 이끌고 있다.

김완태 MBC아나운서는 이날 MBC아나운서국의 웹진 ‘언어운사’의 아나더월드(http://ann.imbc.com/annatheworld/)에 <정은임, 그녀를 떠나 보낸지 3년...>이라는 추모 글을 올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완태 아나운서가 '아나더월드'에 정은임 아나운서를 추억하며 올린 사진


이 글에서 김 아나운서는 정은임 아나운서가 교통사고를 당하기 전날 미니홈피에 적은 글을 공개하고는 “은임선배! 시간이 지나 우리가 예전만큼 선배를 기억하지 못하고 있다고 너무 미워하지 말아요. 우리도 어쩔 수 없이 세상 속에서 세월에 쫓기며 살아가는 사람들인가봐요”라는 말을 건넸다.

앞선 1여 년 전에는 정 아나운서와 입사동기인 김지은 MBC 아나운서가 <우리 모두의 ‘정든님’을 다시 추모하며>에서 “정은임 아나운서. 그 이름만 들어도 벌써 가슴에 단단한 알맹이 하나 만져지는 보기 드문 아나운서. 사람들이 언니의 아름다운 목소리를 되돌려 달라고 했을 때, 사람들은 언니의 아름다운 정신을 돌려달라는 얘기였을 것이다.”라고 추모사를 올렸다.

김 아나운서는 특히 “언제나 소수의 편에서 때로는 강철보다 더 단단하게 맞서고 때로는 여리고 따뜻한 시선을 거둘 수 없었던 언니는 어떤 프로그램에서도 자신을 잃는 법이 없었다”며 “그 수많은 사람들 가슴에 새겨 넣은 정은임 아나운서의 자리를 어떻게, 그 어떤 아나운서가 다시 채울 수 있을까”라며 그의 부재를 아쉬워한 바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에 인터넷을 사용하는 사람들은 뉴스 댓글이나 블로그, 미니홈피, 동영상 등을 통해 정은임 아나운서 이름을 다시 호명하고 있다. 블로그 ‘Incarnation’(iandyou.egloos.com)은 ‘고 정은임 아나운서의 3년전 일기를 다시금 추억하는 까닭’이라는 블로깅을 통해 “‘정은임의 영화음악’이 아직도 우리 귀에 생생한데.... 그녀의 선하고 여린 미소가 아직도 우리 눈에 생생한데....”라고 적었다.

‘해뜬이네 해질녘’(blog.naver.com/witzrain)이라는 블로그는 ‘故 정은임 아나운서’라는 글에서 “라디오를 통해서 어릴 적 알게 된 ‘정은임’이란 아나운서는 80년대 후반을 지나 아픈 시절을 묘하게 빠져 나오는 그 시절, 공중파 매체를 통해 오버하지 않고 늘 나직하지만 큰 울림을 준 분으로 기억된다”고 회상했다.

‘정은임 아나운서 3주기 전날..’이라는 블로깅을 쓴 블로거 ‘김창수’(blog.naver.com/kcsvicto)는 “이 분 생전에 라디오 방송을 들어 본 적도 없고, 돌아가신 다음에 이런 저런 글과 다시 듣기를 통해 참 아까운 분이었구나 생각했었다”고 전했다.

‘소파’(blog.naver.com/sopaci)라는 블로거는 ‘정은임씨의 마지막을 우연히 보게 되었다’라는 블로깅을 통해 “아직도 머리 속에 그분의 온화하게 잠든 모습이 역력한데... 그 목소리 다시 듣고 싶구나”라고 적었다.

정은임 아나운서의 미니홈피, ‘은임이 다락방’(www.cyworld.com/bastian2004)에도 방문이 줄을 잇고 있다. 3일 당일에만 오후 8시40분 현재 8000여명의 방문자가 다녀갔고 게시판에도 추모 글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정은임을 사랑하는 사람들’이라는 카페(cafe.daum.net/wjddmsdla)에도 마찬가지다.

동영상도 올라오고 있다. 정은임 아나운서의 <정은임의 FM영화음악>의 진행 멘트와 사진 등을 묶어 추모영상을 선보이고 있는 것. 프리챌에는 ‘정은임 아나운서 추모영상’(qtv.freechal.com/Viewer/QTVViewer.asp?qtvid=109687&srchcp=N&q=%C1%A4%C0%BA%C0%D3)이란 제목의 동영상이 올라와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와 함께 정은임추모사업회(준)(www.worldost.com)은 4일 ‘아름다운가게’ 서울역점에서 추모바자회를 연다. ‘정은임 아나운서를 기억하는 사람들과 함께하는 아름다운 하루’라는 제목의 이번 바자회는 3번째 열리는 행사로 바자회 수익금은 불우이웃돕기 등에 활용된다. ‘Roomate’(neoroomate.egloos.com)라는 블로그는 ‘8월4일, 정은임씨 추모 바자회’라는 블로깅을 통해 “8월 4일 정은임 씨 추모 3주기를 맞이하여, 아름다운 가게 서울역 점에서 바자회를 갖는다고 합니다. 시간과 돈이 있으신 분들은 가셔서 쓸 만한 물건들 질러주세요”라고 전하고 있다.

3년 전 정은임 아나운서가 떠나던 날, 8월4일에는 비가 억수처럼 쏟아졌다. 3주기 기일을 앞둔 3일에도 비가 내렸다. 정은임을 기억하는 사람들에게는 그 비가 어떤 의미였을까. 그 후로 오랜 시간이 흘렀지만, 기억은 소멸되지 않는다. (뉴스보이 www.newsboy.kr 에 올린 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스윙보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55)
함께 살자(공유와 공동체) (51)
식품 정의(페어 푸드) (8)
또 다른 미디어 (22)
이야기가 있는 풍경 (10)
미디어 소믈리에 (13)
놀아라, 직딩아~ (31)
세계, 내가 발 딛고 있는 (236)
악마적 퇴폐와 고질적 순수의.. (49)
저자와의 만남(기고) (2)
돼지털 싱글스토리 (82)
나는 당신을, 감탄한다... (45)
프로이트와는무관한불친절한.. (5)

달력

«   2018/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get rsstistory! Tistory Tistory 가입하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