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내 커피의 시작 3주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10.05 짧은 가을의 끝, 긴 겨울의 시작 by 스윙보이

나의 가을이 끝났다.
9월29일부터 시작된다고 온 동네방네 오두방정 떨었던 나의 가을. 님의 부드런 고운 미소 가득한 가을이 오면? 개뿔. 지랄 옆차기. 10월5일, 나의 가을은 외마디 비명만 남기고 끝났다.

짧은 가을의 끝.
노떼 자얀츠는 끝내 준플레이오프를 통과하지 못했다. 가을의 시작과 함께 했던 2연승. 마취제이자, 모르핀이었다. 그만 흠뻑 취했다. 나의 가을이 충분히 길어질 것이라고 예단했다. 18년, 내 묵은 한(恨)을 풀어줄 절호의 가을이라고 기대했다. 그러나, 긴 겨울의 시작.

10월5일, 올 가을이 끝난 이날, 승리와 함께 축배를 들고 싶었다. 
딱 3년 전, 강남역 실내포장마차에서 내 커피가 시작된 날이었다. 나는 커피를 하겠다고 다짐했고, 친구와 결의를 했다. 그때, '착한커피'라고 이름 붙였다. 하지만 친구는 나가 떨어졌다. 우여곡절이 있었지만, 지금 나는 커피와 함께 생을 버티고 견디고 있다. 삶의 미각에 묻은 커피향이, 생의 한 자락에 위치한 떨떠름함에 압도당하지 않고 있다. 어설픈 먹물로 생을 도배질하지 않을 수 있어서, 다행이다. 여하튼, 오늘은 그런 날이었단 말이다. '천하무적 야구단'을 만난 것도 행운이 될 거라고 착각했다.

그래, 울었다.
이미 기울어진 승부, 포기했다고 담담하게 말했지만, 그것을 확인했을 때, 나는 마지막 가을의 밤하늘 한 번 쳐다보면서 눈물 한 방울 또르르르 떨어트렸다. 아는 형의 슬픈 예감이 맞았다. 비련의 주인공. 그래, 깨끗이 인정한다. 뚱산, 아니 두산은 강했고, 좋은 경기를 보여줬다. 집중력이 돋보였다. 준플레이오프다운 다섯 차례의 승부. 내 사랑, 노떼를 즈려밟고 올라갔지만, 나는 두산이 올 가을을 차지했으면 좋겠다. 노떼도 올 한해 고마웠다. 당신들 때문에 웃고 환호작약했으며 광란했다. 또한 애닳고 똥줄 탔으며 광분했다. 고맙다.

아 쒸, 신발!
이 가을 애가(哀歌)는 어쩔 수가 없다. 겨울이는 좀 더 버티다가 와야했다. 가을 애가가 아닌, 가을 찬가(燦歌)를 부른 뒤, 겨울 방가(芳歌)로 매끄럽게 이어져야 했다. 돈 크라이 포 미 아르헨티나(Don't Cry For Me Argentina), 가 아니다. Cry Baby, 다. 어제(10월4일) 40주기를 맞이한 재니스 조플린의 노래다. 
 분노․저항․자유의 이름, 재니스 조플린 (Janis Joplin)
 



굿바이, 나의 가을아...
마침 내일부터 기온이 뚝 떨어지는구나. 거참, 겨울하곤...

이제, 이 긴 겨울과 어깨동무하기 위해 필요한 건,
내 몸과 마음을 감싸줄 따뜻한 커피 한 잔,
그리고 바로 당신...

Posted by 스윙보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55)
함께 살자(공유와 공동체) (51)
식품 정의(페어 푸드) (8)
또 다른 미디어 (22)
이야기가 있는 풍경 (10)
미디어 소믈리에 (13)
놀아라, 직딩아~ (31)
세계, 내가 발 딛고 있는 (236)
악마적 퇴폐와 고질적 순수의.. (49)
저자와의 만남(기고) (2)
돼지털 싱글스토리 (82)
나는 당신을, 감탄한다... (45)
프로이트와는무관한불친절한.. (5)

달력

«   2018/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get rsstistory! Tistory Tistory 가입하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