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늦어도 11월에는'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2.11.22 낭만이 없다면 인생은 아무것도 아니야! by 스윙보이
  2. 2009.11.02 11월, 모두 다 사라진 것은 아닌 달 by 스윙보이

늦어도 11월에는.

독일 작가, 한스 에리히 노삭의 이 소설, 죽기 전에 꼭 진심 뱉고 싶은 이 한마디가 툭 던져집니다. "당신과 함께라면 이대로 죽을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삶이 '안전'하기만 바라며 하루하루 버텨왔던 재벌가의 며느리 마리안네. 처음 만난 낯선 남자 묀켄이 건넨 그 한마디에 재벌가 생활 따위 내팽개치고 남자를 따라나서는 여자. 그야말로, '미친' 낭만.

 

뭐, 낭만? 현실 감각 없는 무능력자들이 술 한 잔에 기대어 부리는 치기 정도로 전락한 '낭만 소멸의 시대'. 칼럼니스트 김경이 전한 독일 철학자 프레데릭 바이저의 [낭만주의의 명령, 세계화를 낭만화하라]에 의하면, 초기 낭만주의자의 미학적 혁명은 당대의 현실을 개혁하기 위한 정치적 운동의 일환이었다고 합니다. 


세계를 낭만화한다는 것은 곧, "우리의 삶을 소설이나 詩로 만드는 것을 의미했으며, 그리하여 우리의 삶이 파편화된 근대 세계에서 잃어버린 의미와 신비, 마법을 되찾는 것"을 의미했습니다. 알다시피 어릴 때, 우리 모두는 예술가였죠. 그러나 '낭만끼'를 자본과 권력에 의해 강탈 당하면서 우리는 예술적 재능과 낭만적 삶을 잃었다는 불편한 진실!

 

독일 낭만주의 사상가 프리드리히 슐레겔, 낭만 명령으로서 "세계를 낭만화하라"고 선언했습니다. 다른 낭만주의자 노발리스는 자신의 정치적 이상을 '시적 국가(poetic state)'라고 표현했고요. 바이저는 '낭만시'라는 용어와 '세계는 낭만화되어야 한다'는 명령을 정치와 윤리, 철학을 포괄하는 것으로 이해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그들에게 '낭만'은 유미주의적으로 해석되는 것이 아닌, 개인과 사회, 자연에 대한 세계관을 집약한 표현이라는 것. '낭만화', 현실과 무관한 공상 속에서 혁명을 일으켜야 한다는 보수적인 세계관이 아닙니다. 이 낭만주의자들은 자유로운 교제가 가능한 유기체적 국가 안에서 사람들이 아름다운 삶을 누릴 수 있는 길을 모색했습니다. 

 

그리하여, 지금 낭만을 되살리고픈 누군가, 이렇게 외칩니다. "마을을 청춘화하라." 

마을을 품은 청년들이 이야기를 풀고 새로운 친구를 만나는 낭만, 어떤가요? '마을청년활동가'에겐 이런 정의, 어떨까요? 자유로운 교제가 가능한 유기체적 마을 안에서 사람들이 아름다운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모색하는 자.   

 

청년과 마을 네트워크 첫번째 이야기,< 마을살이 몇 핸가요 >. 새로운 친구를 만나, 마을을, 세계를 낭만화합시다! 4회에 걸쳐 진행됩니다. 새로운 친구를 만날 수 있는 짝궁 프로젝트까지 곁들인 낭만의 최적화. 자, 신청하세요. 세상을 향한 감각의 촉수를 벼리고, 이를 차곡차곡 쌓아서 세계를 낭만화할 수 있는 시간을 갖는 것. 아울러, 녹색공유도시를 향한 낭만의 초대, < 녹색공유도시 100 >(11월26일 오후 6시)도 함께 곁들이오니, 신청하세요.

 

다시 돌아가, 늦어도 11월에는. 마리안느와 묀켄의 '미친 낭만'에 대한 노삭의 이런 읊조림.  

"일단 스쳐 지나가고 나면 계속 그리워지는 그런 순간 말이다. 다른 어떤 것은 그 순간만큼 우리를 행복하게 만들지 못한다. 그리고 그 순간은 오직 두 사람만이 알고 있는 것이다." 당신과 함께 나누고 싶은 그런 순간을 닥치게 만드는, "당신과 함께라면 이대로 죽을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그대 좋아하는 계절이 와요(나윤권 노래 제목). 아참, 겨울이한테 인사 하는 것, 잊지 않으셨죠?

 

눈과 함께 하길, 기다렸어, 나의 겨울. :-) 





Posted by 스윙보이

시월의 마지막 날, 리버 피닉스가 훌쩍 스쳐 지나가면, 곧 그렇게,

11월이 온다.

그것은,
모두 다 사라진 것은 아닌 달. (인디언 아라파호 족)

자연과 세월의 숨결이 곧 자신들이라 여기는 인디언들은,
샌드크리크 대학살(1864)이 벌어진 11월을 그렇게도 부른다.

19세기의 미합중국의 백인들은, 지금의 쥐망나니 MB무리처럼 치졸하고 졸렬했다.
콜로라도 민병대는 샌드크리크의 티피(인디언 천막집)에서 인디언들을 몰살시켰다.
남부 샤이엔족의 추장 검은솥이 그들과 평화협정을 맺고 백기를 받아 들었음에도 말이다.
133명의 인디언들이 도륙을 당했고, 그중 98명은 여자와 아이들이었다.

백인 민병대가 피에 굶주린 흡혈귀처럼 인디언 마을을 기습하고,
당초 그땅의 주인이었던 그들이 신의를 저버린 백인들에 의해 사라져야 했지만,
모두 다 사라진 것은 아님을, 아직은 무언가 남아 있음을 인디언들은 알고 있었다.

11월은 그렇게,
모두 다 사라진 것은 아닌 달.


그러니까,
얼지 마, 죽지 마, 사라지지 마.
나나 당신이나, 우린 죽지 않아!

늘 버티고 견뎠던 당신에게,
내가 전하고픈 이말.


"당신은 살아 있어야 해요,
버텨야 해요.

당신은 강하니 살 수 있소.
살아 있으시오.
반드시 난 당신을 찾을거요.

얼마나 오래 걸리든 아주 멀리 있든
당신을 꼭 찾을거요."



그리고, 그 어느해, 이렇게 당신 안아주고는,



내가 좋아하는 이 책, ≪늦어도 11월에는≫을 읽어주는 남자가 되어,
당신에게 이말을 건넬 것이다.

"당신과 함께라면 이대로 죽을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11월.

물이 나뭇잎으로 검어지는 달(크리크 족)
산책하기에 알맞은 달(체로키 족)
강물이 어는 달(히다차 족)
만물을 거두어 들이는 달(테와 푸에블로 족)
작은 곰의 달(위네바고 족)
기러기 날아가는 달(키오와 족)




Posted by 스윙보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55)
함께 살자(공유와 공동체) (51)
식품 정의(페어 푸드) (8)
또 다른 미디어 (22)
이야기가 있는 풍경 (10)
미디어 소믈리에 (13)
놀아라, 직딩아~ (31)
세계, 내가 발 딛고 있는 (236)
악마적 퇴폐와 고질적 순수의.. (49)
저자와의 만남(기고) (2)
돼지털 싱글스토리 (82)
나는 당신을, 감탄한다... (45)
프로이트와는무관한불친절한.. (5)

달력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get rsstistory! Tistory Tistory 가입하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