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메리 튜더'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1.06 잉글랜드 최초로 왕위에 오른 여성, 메리 1세(Mary I) by 스윙보이 (2)

잉글랜드 최초로 왕위에 오른 여성, 메리 1세(Mary I) 
(1516.2.18~1558.11.17)


앞서 잠깐 언급한 바 있습니다.
대영제국의 첫 막을 열었던 엘리자베스 1세를 다루면서,
그의 이름이 스쳐지나갔는데요.
메리1세.
엘리자베스1세의 전임이자, 잉글랜드 및 아일랜드 왕국의 여왕입니다.
재위기간은 1553년 7월19일부터 1558년 11월17일까지로 오래지 않습니다.
다만 재미있는 것은,
16세기에 남성 아닌 여성들이 연거푸 영국을 다스린 지배자가 됐다는 것입니다.

메리1세의 본명은 메리 튜더(Mary Tudor)로,
아버지 헨리 8세와 캐서린 사이에서 태어났습니다.
두 사람은 정략결혼을 했으나 금실은 좋았다고 전해지는데요,
헨리8세가 아들을 내심 바랐던데 반해 캐서린이 메리를 낳고 계속 유산을 거듭하자,
결국 헨리8세는 가톨릭 대신 성공회를 만들면서 캐서린과 헤어지고 앤 볼린과 결혼한 역사가 있습니다.  


이 같은 역사 때문에 메리1세의 성장기도 순탄하지만은 않았습니다.

헨리8세는 딸이라는 이유로 메리를 별로 달가워하지 않았고,
앤 볼린과 결혼하면서 딸 엘리자베스가 태어나자,
왕위 계승권도 메리에게서 빼앗아 그를 서녀로 강등시켰습니다.
그러다 헨리8세의 여섯 번째 오아비인 캐서린 파아에 의해 공주로서 신분이 복권됐지요.

메리1세의 별명은 섬뜩합니다. '블러디 메리(Bloody Mary, 피의 메리)'.
혹시 칵테일 이름으로 기억하실 분도 있겠지만,
이 칵테일 이름은 지금 얘기하는 메리1세에서 유래된 것이 맞습니다.
이 별칭은 헨리8세가 앤 볼린과의 결혼을 위해 만든 성공회와 개신교를 탄압하고, 가톨릭 복권정책을 편 데서 붙여진 것이죠.
어머니를 따라 독실한 로마 가톨릭 신자였던 그는 성공회 성직자와 개신교 신자들 300여명을 처형했다고 전해집니다.

메리1세는 어쨌든 잉글랜드 최초의 여성 왕입니다.
한때 공주이자 왕위계승자였던 그가 아버지의 변덕(?)으로 신분이 불안정하기도 했지만,
이전에 남성들만 올랐던 왕위를 스스로의 힘으로 올랐던 아주 당찬 여성이었죠.
(신분 변동이 몇 번 있었는데, 한때 웨일스 공작의 지위에 머물렀다는 기록도 있다.)

이복 남동생이었던 에드워드 6세가 1553년 15살에 요절하자,
노섬벌랜드 공작 존 더들리가 자신의 아들과 결혼한 제인 그레이를 새 군주로 옹립합니다.
그러나 이에 반발한 귀족과 국민들이 봉기를 일으켰죠.
결국 이들의 지지를 받고 있던 메리가 오면서 봉기는 가라앉고,
그는 스스로 왕위 즉위를 선언했습니다.

메리는 즉위하면서 자신의 결혼상대로,
신성 로마제국의 카를5세의 아들이자 11살 어린 펠리페를 선택했습니다.
에스파냐 왕자와의 결혼에 반대하는 세력이 반란을 일으켰지만,
그는 이를 진압하고 펠리페와 결혼하면서 외교 강화와 영토 확장 등을 꾀하고자 했습니다.

그러나 펠리페가 본국에 귀환해 국왕의 자리에 오르는 등 두 사람은 오래하지 못했습니다.
더구나 프랑스와 에스파냐 간 전쟁에 끼어들면서 대륙에 가지고 있던 영토였던 칼레를 잃게 되는 등 왕권에 상처를 입었습니다.
메리는 아이를 바랐지만 임신이 제대로 되지 않았고,
몇 번의 봉기까지 겪으면서 지쳐갔습니다.

결국 난소 종양에 걸리고 만 메리는,
자신의 어머니를 쫒아낸 이의 딸이자 이복여동생이며, 평생 미워했던 엘리자베스(엘리자베스1세)를 죽기 하루 전 후계자로 임명했습니다.
미워도 어쩔 수 없던 이 선택이, 대영제국의 시작을 알린 닻을 올린 셈이 됐다고나 할까요.
재밌는 건, 메리의 기일은 200여년 동안 압정에서 해방된 축제일로서 기념됐다고 합니다.

(※참고자료 : 위키백과 )

[위민넷 기고]

 

[세계, 내가 발 딛고 있는/위민넷] - 해가 지지 않는 영원한 잉글랜드의 왕, 엘리자베스 1세

Posted by 스윙보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55)
함께 살자(공유와 공동체) (51)
식품 정의(페어 푸드) (8)
또 다른 미디어 (22)
이야기가 있는 풍경 (10)
미디어 소믈리에 (13)
놀아라, 직딩아~ (31)
세계, 내가 발 딛고 있는 (236)
악마적 퇴폐와 고질적 순수의.. (49)
저자와의 만남(기고) (2)
돼지털 싱글스토리 (82)
나는 당신을, 감탄한다... (45)
프로이트와는무관한불친절한.. (5)

달력

«   2018/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get rsstistory! Tistory Tistory 가입하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