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문래동_사용하기'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09.19 용산에 빚진 자, 오리고기 먹고 싶은 자, 19일 문래예술공단으로 오시라~ by 스윙보이 (2)
  2. 2009.08.20 오픈세미나 - 재개발과 뉴타운에 대한 사유 by 스윙보이
두둥~~~,
9월19일(토요일) 문래예술공단에는,

나도 멤버로 참여하고 있는 '문래동_사용하기(http://cafe.naver.com/munraemanual)'의 중간발표와 파튀파튀.

문래동 혹은 도시와 예술의 관계에 관심 있는 누구나 올 수 있는 자리.

특히, 파튀 장소인 세현정밀 사장님께서 제공하는 오리고기와,
푸짐한 먹을거리가 반길 것이란 사실. 
자자, 문래예술공단으로 오시라.



파튀가 끝난 뒤에는, 골다방으로 오시라.
거기서 우리는, 시대의 씻지 못할 상처, 용산을 만난다.
 그렇다, 지금은 삶의 터전에서 쫓겨나면서 갈 곳을 묻는 이들에게,
국가가 폭력으로 대답하는 시대다. 그것이 세상의 일상적인 풍경이다.

MB라는 이름으로 대변되는 국가권력의 비열함과 엄혹함에 분노하고,
무엇보다 그 용산에 마음의 빚을 지고 있는 당신이라면,
골다방으로 오시라.

그 빚 모두를 갚을 수는 없겠으나,
 잊어서는 안 될, 우리 시대의 이야기를 되새기고,
희생당한 이들에게 '당신은 혼자가 아니'라는 것을 알려주시라.

그렇게,
골다방은 용산포차로 변신한다.
순회 중인 전시회의 열번 째 행사다.


아래는, 전시회와 관련한 개요.
특히, 19일에는 진짜 '용산포장마차'가 열린다.
 막걸리도 있고, 파전도 있고, 국수도 있고, 생뚱맞지만 커피도 있다.
판매수익금은 전액 유가족에게 전달된다.

용산에게 빚진 자들이여, 오시라...


<용산포차_아빠의 청춘>전은 용산참사 현장에서 주워온 냉장고, 간판, 문고리, 숟가락, 도마, 컵, 선반 등 자질구레한 물건들을 설치하는 데서부터 시작됐다. 여기에 파견미술가를 자임하는 예술가들의 현장작업이 결합했다. 누군가는 영정을 그렸고, 누군가는 고인과 유족들의 행복한 일상이 깃든 사진을 모았다. 또 다른 누군가는 함께 철거싸움을 하는 이들의 자질구레한 삶을 꾸준히 기록했다.
 
마치 박물관을 연상시키는 전시의 외양은 예술이 사회적 갈등에 어떻게 개입할 수 있는지에 대한 하나의 대답을 보여준다. 목소리 높여 가해자들과 싸우는 것은 마땅히 필요하다. 아니, 단지 목소리만 높이는 것이 아니라 필요하다면 악다구니를 쓰고 몸부림을 쳐서라도 저 살인자들의 두꺼운 낯짝을 까발려야 한다.
 
그러나 ‘용산포차’는 낮은 목소리로 유족들과 철거싸움 당사자들의 상처를 다독인다. 괜찮다고, 이 처절한 싸움에 우리가 함께하고 있다고. 우리는 이 잊을 수 없는 만행을 끝끝내 기억할 것이라고. 여러분은 혼자가 아니라고.
 
전시장의 안락하고 따뜻한 분위기는 역설적으로 용산을 외롭게 만들고 고립시키는 가해자들을 격렬하게 상기시킨다. 어느 새 용산의 야만을 희미하게 지워버리는 기억과 신경의 나태함에게 묻는다. 너에게 용산은 무엇이냐고. 그리하여, 우리는 모두 용산에 빚진 자들이다.


참~, 약도 첨부한다.


Posted by 스윙보이
이 몸도 멤버로서 하나의 프로젝트 과제를 갖고 참여하고 있는,
'문래동_사용하기(
http://cafe.naver.com/munraemanual )'에서 여는 오픈세미나.
 

토건국가, 대한민국을 뒤덮은,
우리네 삶과 행복을, 의식마저 잠식하고 있는,
재개발과 뉴타운에 대해 사유할 수 있는 시간.

제목 하야,
재개발(뉴타운) 바로알기 - 누가 아파트에 들어갈 수 있을까?
(8월21일 금요일 오후 5시)

문래동 혹은 도시와 예술의 관계에 관심 있는 사람은 누구나,
참여 가능하심.
 
그 다음으로 9월 4일에는,
도시의 인문학적, 사회학적 의미에 대한 세미나가 있을 예정.

참, 21일 세미나 이후엔,
옥상에서 펼쳐지는 문화예술의 향연과 맥주파튀를~
☞ 옥상에서 펼쳐지는 콘서트 봤수? 

 

 
찾아오는 길

Posted by 스윙보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55)
함께 살자(공유와 공동체) (51)
식품 정의(페어 푸드) (8)
또 다른 미디어 (22)
이야기가 있는 풍경 (10)
미디어 소믈리에 (13)
놀아라, 직딩아~ (31)
세계, 내가 발 딛고 있는 (236)
악마적 퇴폐와 고질적 순수의.. (49)
저자와의 만남(기고) (2)
돼지털 싱글스토리 (82)
나는 당신을, 감탄한다... (45)
프로이트와는무관한불친절한.. (5)

달력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get rsstistory! Tistory Tistory 가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