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미켈란젤로안토니오니'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7.08.04 [정은임⑥]4일 정은임 추모바자회에서 추억을 함께 나누길... by 스윙보이 (2)
2004년 8월4일. 그날 억수처럼 비가 쏟아졌다. 나는 생각했다. 하늘도 슬프구나... 비록 천국을 장식하기 위해 데려가지만, 남은 우리에게 미안한 게로구나... 그러면서도 그 하늘이 참으로 원망스럽기도 했다. 쏟아지는 빗물은 그를 알고 기억하는 사람들의 눈물에 다름 아닌 듯 했다.

그리고 3년. 2007년 8월4일. 비가 내린다. 그날처럼. 여전히 슬픈가보다.
이번주 나는 정은임 주간이었다.
정은임을 떠올리면서 추억했고,
어떤 사건사고를 접하곤 그라면 어떤 멘트를 할까 상상했다.
 
그 와중에 아프간에 잡혀간 인질 한명이 또 희생당했고,
잉마르 베리만, 미켈란젤로 안토니오니 감독님이 영면하셨다.
거참, 어떤 죽음은 이렇게 사람의 마음을 덜거덕 거리게 한다.
누나가 살아있다면, 방송을 통해 어떤 멘트를 했을까 궁금했다.
그리고 500일이 넘어선 KTX승무원들의 투쟁에 대해서도 누나는 따끔한 일침을 놓았을텐데...

어쨌든, 은임이 누나는 지금 없다.
아니 우리 마음 속에서 살아숨쉬고 있다.
오늘은 은임이 누나 3주기. 지금 추모바자회가 열리고 있다.
아름다운가게 서울역점이다.
'정은임 아나운서를 기억하는 사람들과 함께하는 아름다운 하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제 김완태 아나운서의 추모글 덕에 누나를 추억하는 사람이 부쩍 많아지긴 했지만,
누나에 대한 추억을 갖고 있는 사람들이 이를 행동으로 옮겼으면 좋겠다.
작은 것이라도 좋으니 함께 추억을 나누고 누나를 떠올려 줬으면...
그날처럼 비가 오지만, 시간 있다면 잠시라도 들러주시길...

오늘이 지나고 나는 한동안 그를 또 잊고 지낼테지.
그리고 다시 내년 이맘때가 오면 누나를 떠올리면서 멜랑꼬리하겠지.
그래. 그것이 사람살이.

하지만, 오늘만큼은. 누나로 가득채워도 좋을 날.

누나~ 오겡끼데스까~~~
Posted by 스윙보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55)
함께 살자(공유와 공동체) (51)
식품 정의(페어 푸드) (8)
또 다른 미디어 (22)
이야기가 있는 풍경 (10)
미디어 소믈리에 (13)
놀아라, 직딩아~ (31)
세계, 내가 발 딛고 있는 (236)
악마적 퇴폐와 고질적 순수의.. (49)
저자와의 만남(기고) (2)
돼지털 싱글스토리 (82)
나는 당신을, 감탄한다... (45)
프로이트와는무관한불친절한.. (5)

달력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get rsstistory! Tistory Tistory 가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