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부산국제영화제'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1.10.09 희망버스 부산 가을소풍, 잡스와 체의 혁명이 다른 이유 by 스윙보이
  2. 2007.10.11 부산에 부는 시월의 산들바람, 완전 사랑스러워~ by 스윙보이
  3. 2007.10.10 영화, 나를 부르다... by 스윙보이

10월8일, 김진숙 위원이 부산 영도 한진중공업 85호 타워크레인에 오른 지 276일째다.
그를 지키는 정흥영, 박영제, 박성호 씨가 오른 지 104일째 되는 날.
 
5차 희망버스가 그 276일째, 부산을 향했다.
부산국제영화제(BIFF)와 맞물려, 부산은 축제의 도가니다.
축제를 모르는 무식쟁이 공권력만 엄한 똥폼 잡으면서 얼굴 찌푸리고 있나보다.
 
부산에 못 가서 미안하다. 고향에서 열리는 축제에 동참 못해서 아숩다.
더구나 롯데 자이언츠가 정규시즌2위로 가을야구에 동참해서, 부산이 들썩이는 이 가을.

"김진숙, 그녀와 영화를 보고 싶습니다"며, 
BIFF에 참석한 많은 영화인들이 지지선언까지 하면서 부산에서 소풍을 즐긴다.
부럽다. 또 함께 소풍을 즐기지 못해서, 일과 사정이 있다는 핑계로 어깨동무 못해서 미안하다.


내가 보기엔, 지금의 부산은 '리버티 광장'이다.
"월가를 점령하라"며, "평등, 민주주의, 혁명"을 외치고, "99%와 1%의 싸움이다"고 주지하면서, "금융권의 탐욕과 부패를 심판하라"고 3주째 외치는, 뉴욕의 가을. 그들은 돈 많은 기부자의 이름을 따 현재 바뀐 이름의 '주코티 공원'을 본디 이름인 '리버티 공원'으로 불러가며 '개새끼 자본'을 놀리면서 놀고 있다. 

한진중공업으로 대변되는 개새끼 자본을 놀리고 규탄하는 것은 김진숙으로 상징되는 우리의 희망이다. 리버티 광장이 그래서 부산이고, 그곳에서 한바탕 함께 놀았으면 좋았을 것을.   

기온 뚝 내려가는 가을밤.
김진숙 위원, 체감 온도는 낮아도, 마음 온도는 높아졌으면 좋겠다.
많은 사람들이 '희망버스'라는 이름으로, 김진숙이라는 희망을 위해 놀고 있으니까!

아래, 홍세화 선생님의 말씀이다. 나 역시 제풀에 지치지 않길. 늘 희망에 연대하는 사람이 되길. 스테이 헝그리, 스테이 풀리시(Stay hungry, stay foolish).

"우리가 김진숙에게 연대해야 하는 것은 그의 삶이 영화보다 더 영화 같아서가 아니다. 그도, 한진중공업의 정리해고 노동자들도, 그 가족들도, 우리도 모두 다만 인간이기 때문이다. 집요하자. 즐겁게. 제풀에 지치지 말자. 희망은 희망이 부른다."

  
그건, 낙엽처럼 떨어진 고독한 천재, 잡스보다 더 중요한 것이다. 
잡스는 위대했지만, 알려진 바에 의하면, 일상에서 희망을 연대한 사람은 아니었다.
시대의 천재를 잃은 장삼이사의 '잡스앓이'는 당연한 것이지만, 혁명은 한 사람에게서가 아닌 '함께'에서 오는 법이다. 

체 게바라가 알려준 혁명이었다.
내일(9일)은 체 게바라 44주기다. 혁명이 으스러진 날.
'체'는 스페인어로 '어이 친구' '어이 동지'라는 뜻인데, 천재 잡스에게 체라고 부르긴 꺼려지지만 체 게바라는 다르다. 혁명이 가능한 이유.

김진숙 위원이 타워크레인에 오른 지 277일째. 
두 혁명이 만난다. 10월9일은 쿠바의 커피, 크리스탈 마운틴을 마시기 좋은 날이다.
김진숙 위원과 함께 마시고 싶은 커피 한 잔이다. 그리고 당신도 함께.
우린 나지막하게 말하리라.

"Hasta la victoria Siempre(승리할 때까지)!"


그나저나, 스티븐 소더버그의 <CHE>는 끝내 개봉 않는 것이냐! 

Posted by 스윙보이
올해 나의 PIFF 리스트는,

나의 형은 외아들 (My Brother is An Only Child)
문유랑가보 (Munyurangbo)
스키야키 웨스턴 장고 (Sukiyaki Western Django)
트라이앵글 (Triangle)
추적 (Sleuth)
마작 (Mahjong)
엑소더스 (Exodus)
마을에 부는 산들바람 (A Gentle Breeze in the Village)
자유로운 세계 (It's a Free World...)

영화와의 행복한 조우.

원투펀치는,
<마을에 부는 산들바람>과 <엑소더스>.

특히, <마을에 부는 산들바람> 완전 꽂혔다. 완전 사랑스럽다,는 말로도 완전 부족해.
찌들대로 찌든 시티키드의 무지몽매한 전원동경으로 봐도 할 말은 없지만,
순수의 시대와 풋연애의 순간에 대한 아찔한 감정이 방울방울.
아해들과 마을, 그들을 둘러싼 정감과 따스함. 그저 눈물이 났다. 너무 좋아서, 너무 살앙스러워서.

이 사랑스러운 영화를 어찌 하란 말인가. 사랑해. 사랑해.
무엇보다 가장 사랑스러운 것은 소요(카호). 사려 또한 깊은 소녀.

소요(카호)를 보고 있자니, 아무도 안 들어오더라.
나의 아오이 유우는 버려도 좋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나도 내가 미쳤다고 생각한다. 아오이 유우를 버릴 정도라니. 명랑소녀, 우에노 주리까지도!! 커헉~

이건 산들바람이 아니라, 완전 태풍.
마을엔 산들바람이 불었는데, 내 마음엔 태풍이 분 격이다.

로리타 증후군이나 미소녀 애호증이라는 수식어를 갖다대도,
어떡하나. 좋은 걸, 사랑스러운 걸 어떡하나.

나도, 전학가고 싶다. 소요가 있는 곳으로.
소요가 있는, 일곱명의 아해가 있는 스크린을 나는 꼬옥 안아주고 싶었다. 그대로 봉인하고 팠다.

영화를 본 지 이틀이 지났건만,
소요를 생각하면 므훗한 미소가 떠오른다. 혹자는 응큼한 아저씨의 썩소라 부르겠지만.

아직 11월이 안됐지만,
소요와 함께라면 이대로 죽어도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한다.

어쨌든, 내 시월의 부산은 이들 덕분에 완전 행복하였노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영화, 개봉하면 함께 보러 가실래요?
사랑하지 않고는 못 배길걸요?
Posted by 스윙보이

다시 부산이다. 그리고 어찌할 수 없이 10월.

10월과 부산. 그 조합이 주는 감상이란, 피할 수 없는 것이기도 하지.
그 어느해 시월, 나는 '혹한다' 혹은 '빠진다'는 말이 어떤 것인지 체험했고,
부산은 어떤 지키지 못한 약속이 있는 장소다. 고향이라는 어떤 낙인과는 별개로.
그런 10월의 부산에 나는 지금 있다.  

그리하여, 이곳은 영화의 바다. 이 곳엔 정말 영화가 넘실댄다. 그리고 내가 발딛고 있는 이 세계의 다양한 모습들이 물결을 이루고 있다. 내가 알지 못하고 있는, 그리고 내가 간과했던 이 지구상의 어떤 모습들.

그랬다.
나는 68년 즈음의 이탈리아에서 이념과 인간을 만났고, 르완다 학살 사태의 트라우마와 이를 보듬는 시선을 엿봤으며, 황야의 무법자, '장고'가 어떻게 탄생했는지 알려주는 기발한 상상력과 마주했다. 그리고 고 에드워드 양 감독이 청춘과 도시에 들이댄 현미경에 같이 눈을 갖다댔고, 홍콩 반환 이전의 불온한 기운을 담은 발칙한 상상에 귀를 기울였다. 그리고 임달화의 너무도 달라진 모습에 놀랐다. 또 너무도 사랑스러운 시골아해들의 풋풋함과 첫 키스에 마음을 뺏겼으며 '소요'의 사려깊음에 감동먹었다. 아울러 명민한 좌파감독, 켄 로치가 신자유주의의 제국성에 들이댄 칼날에 베었다.
2007/07/02 - [세계, 내가 발 딛고 있는] - 안녕, 에드워드 양 감독님...

그래, 나는 당신들을 감탄한다. 내게 안겨준 선물에 감사한다. 가을날의 잠자리 같은 널 사랑해.
물론 다시 돌아갈 내 터전에는 돌덩이 같은 일상이 버티고 있음을 잘 알지만.
사실 겁난다. 떠나고 싶어 해후한 달콤한 나의 도시를 떠나, 다시 맞닥뜨릴 그 흉포한 도시가.
떠나면 반드시 돌아가야 한다는 건 참으로 좆같은 일이다.
그럼에도 떠나지 않을 수 없음도 참 아이러니. 어쩌겠는가. 영화가 나를 불렀으니.
돌아오면 몇배 더 무거운 짐을 짊어져야 한다는 것을 잘 알면서도.

지난해, 나는 이런 감상을 남겼고, 지금도 여전히 유효하다.

사람은 모름지기 홀로코스트에서도 한줌의 행복을 찾는 법. (다른 누군가가 볼 때에) 한줌에 불과할 지라도 그것이 내 생을 위로해 줄 수 있다면 나는 그것으로 충분하다. 그래서 내게 놓인 짐들을 당분간 내려놓고 떠난다. 그저 파도에, 물결에 몸을 맡길 것이다. 영화와 마주대할 것이고 친구들과 쌓인 회포를 풀 것이며 무엇보다 내 가슴 속에서 일렁이던 바다를 꺼내놓을 것이다. 내 가슴 속, 서랍 속에서 가둬둔 바다를 자유롭게.

부산국제영화제(PIFF). 시월이 오면 내 가슴을 부르르르 떨리게 하는 몇 가지 사건들 중의 하나. 올해로 횟수로 11회, 그리고 10년째. 몇 번 빼고 연례행사처럼 찾아가는 나의 발걸음.

나는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이번에도 영화를 통해 또 다른 세계와 맞닥뜨릴 것이다. “음식은 1분 만에, 음악은 3분 만에, 영화는 2시간 만에 새로운 세계를 맛볼 수 있다”는 말을 나는 믿는다.

이번에도 내 세계, 내 우주가 영화와 함께 그렇게 넓어지고 깊어지길. 그리고 거대하고 견고한 이 세계의 체제와 현실을 극복할 수 있는 힘을 얻게 되길. 물론 그저 영화에 빠져 허우적대도 좋을 일이다.

내가 아는 영화는 세상을 보여주는 거울이기도 하면서 세상에 영향을 미치는 매체다. 세상을 담는 그릇으로서의 영화, 영화에 투영되는 세계, 영화를 통해 새롭게 해석되는 세계...

과연 어느 영화들을 만날 것인지 모른다. 그래서 더 설렌다. 그건 사람살이에서의 만남과도 같다. 느닷없이 만나고 헤어지기도 하며, 모든 만남이 우연이듯 말이다. 우연이 우연을 불러 인연이 넓어지듯, 영화와의 인연 또한 마찬가지다.

그래서 내겐, 가슴 뛰는 영화를 만난다는 건.. 가령, 생의 숨막히는 순간을 만나다는 것 혹은 생을 감식한다는 것과 같은 의미다. 이번에도 그런 영화들과의 만남이 있다면 좋고, 아니래도 상관없다. 그저 내가 행복할 수 있다면. 시월의 부산은 ‘달콤한 나의 도시’다.

그리고 혹시 아는가. 늦어도 11월에는 “당신과 함께라면 이대로 죽어도 좋을 것 같습니다...”라는 말을 건넬 수 있는 누군가를 만나게 될 지...ㅋㅋ 혹 전화가 안 되걸랑, 시네마와 연애 중이거나 수작 걸고 있는 중인 것으로 아시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S...하지만, 나는 이번에도 그곳엔 가지 않았다.
어쩌면 그곳은 내겐, 영원히 봉인된 채로 남을 지도 모른다.
하지만, 그럼에도 10월의 부산은,
영화가 있어, 친구들이 있어 '달콤한 나의 도시'가 아니던가.

그리고 안녕, 내 사랑.

Posted by 스윙보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55)
함께 살자(공유와 공동체) (51)
식품 정의(페어 푸드) (8)
또 다른 미디어 (22)
이야기가 있는 풍경 (10)
미디어 소믈리에 (13)
놀아라, 직딩아~ (31)
세계, 내가 발 딛고 있는 (236)
악마적 퇴폐와 고질적 순수의.. (49)
저자와의 만남(기고) (2)
돼지털 싱글스토리 (82)
나는 당신을, 감탄한다... (45)
프로이트와는무관한불친절한.. (5)

달력

«   2018/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get rsstistory! Tistory Tistory 가입하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