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셀리브리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7.11.28 여자들은 좋겠다, 조지 클루니가 있어서... by 스윙보이 (4)
조지 클루니(George Cloone).
11년 전이었다. 그의 얼굴을 처음 (스크린에서) 접한 것이. 나는 <ER>을 못 본 상태였고, 조지 클루니라는 한 섹시한 남자가 인기가 좋다는 정도만 알고 있었다. 그리고 처음 본 것이, <어느 멋진 날>(One Fine Day, 1996). 그녀와 함께, 미셸 파이퍼를 보기 위해 갔는데, 같이 간 사람 때문이었는지 몰라도, 그 영화, 참참참 좋았다. 잘 알아먹지도 못하는 영어, 쫑긋하며 듣고 보느라 고생했지만. 하루 사이 벌어진 알콩달콩 근사한 로맨스. 영화 보고 나올 때, 그 남자 참 근사하단 생각을 했던 것 같다. 미셸 파이퍼에도 전혀 눌리지 않고. (극장에) 들어갈 땐, 미셸 파이퍼였지만, 나올 땐, 조지 클루니였던, 발견의 기쁨.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흔 여섯의 그 남자.
물론, 아직 싱글이다.
주변에, 여자들은 무쟈게 많을 걸(물론 추정이지만).
멋진 친구들과의 우정을 앗아갈까봐 결혼을 안한다나 뭐라나.

그는 분명, '셀리브리티'이다.
그럼에도, 그는 할리우드의 흔들리는 양탄자에서 자신을 잃지 않는 방법을 알고,
자신의 신념을 위해 그것을 어떻게 활용하고, 메시지를 어떻게 전달해야 하는지 안다.
그는, 그래서 영화를 통해 세상에 말을 건다. '생각하고 고민하는 엔터테이너'라는 명칭은, 그냥 주어진 것이 아니다.

조지 클루니의 Terrible Dislike List를 보자.
미국의 청춘 수천 명을 사지로 내몬 이라크전쟁,
수백만 명의 희생자와 난민들을 낳은 다루프 내전,
남의 자원 고갈시키면서 자기 자원 애지중지하는 석유산업,
할리우드 양심들을 빨갱이로 내몬 매카시 광풍,
앞뒤 멘트 싹둑 자르고 자기들 입맛대로 오도하는 언론,
느닷없이 카메라를 들이대고 무례하게 막말해 주먹질 유도하는 파라라치,
공부 안 하고 무식대담하게 인터뷰하는 기자,
생각 없이 규모만 들이대는 할리우드 블록버스터들,
시청자들 TV에 붙잡아 두려고 기껏 나뭇가지에 끼어 낑낑대는 강하지 구하는 119 대원들을 보여주는 TV,
멋진 '오션스' 친구들과의 우정을 빼앗아갈지도 모르는 결혼,
그리고 뭐니뭐니해도 조지 부시.                                        -프리미어 한국판 32호 -

빙고~
이 근사한 섹시남을 어찌 좋아하지 않을 수 있으리오.
그렇다고, 그를 어떤 규정하기 위해 어떤 단어들을 동원할 필요는 없다.
진보주의자니, 반전주의자니, 정치적 액티비스트니, 그런 건 그를 설명할 수 있는 단어가 아니다.

그는 무엇보다, 자신에게 솔직하다. 자신의 모순을 잘 알고, 이를 인정하며, 조심스럽게 발 디딘다.
"...그렇다고 내가 세상을 구할 거라곤 생각하지 않는다. 하지만 우리도 언젠가는 석유에서 벗어날 방법을 찾아야만 한다. 나는 환경운동의 대변자는 아니다. 지금도 전용 제트기로 여행을 다니는데 환경 얘기하는게 우습지 않나. 사람들은 '어떻게 전용 제트기를 타고 다닐 수 있는 거야? 기껏해야 자동차에 넣을 기름 4달러어치 아끼고 제트기를 타고 다녀!'라고 비난할 거다. 그래서 조심스럽다. 하지만 언젠가는 우리가 더 이상 석유에 의존해선 안 되는 때가 올 거다. 테러와의 전쟁을 벌이려면 테러리스트들이 생산하는 석유를 더 이상 쓰지 말아야 한다..."(프리미어)
☞ 섹시한 '조지' 정치적인 '클루니'

정치적 신념과 모순된 삶의 어떤 부분 때문에,
조지 클루니를 비난한다면, 나는 당신이, 후지다고 생각한다. 틀렸다는 것은 아니겠지만.
그는, '정치인'도 아니고, '행동하는 지성'도 아니다. 그의 실체는 배우이자 엔터테이너이다.
아무리, 그의 아버지가 언론인(방송 앵커)일지라도, 그것은 그를 구성하는 하나의 요소일 뿐이고.

물론, 그가 언론인 아버지를 둔 것은 행운이었던 것 같다.
"가족 중에 언론인이 있거나 당신 자신이 언론인이면 알 것이다. 옳고 그름에 관한 것에서 멀어지기 어렵다. 사회가 관심을 가져야 할 이슈에 대해 언제나 얘기하게 된다는 것이다." 그렇지만, 그건 그의 아버지가 훌륭했기 때문일 것이다. 우리는, 얼마나 '지금-여기'의 많은 언론이 '옳고 그름'을 분별하지 못함을 알고 있다. 아버지와 함께, 종교분쟁과 학살로 얼룩진, '수단 다르푸르'로 떠나 이를 취재한 조지 클루니는 저널리스트로서의 면모도 유감없이 보여줬다고 할 수 있겠다. 사실 나는, 그 덕분에 수단에서 그런 엄청난 참상이 있음을 알게 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결론적으로, 여자들은, 좋~겠다.^^;
조지 클루니 같은 사랑스럽고 무한섹시 싱글남이 있어서.
물론, 좋아하는 남자들도 있겠지만, 조지 클루니는 여자들에게, 특히나 어울리는 남자다.
한편으로, 미국도 부럽다. 조지 클루니를 가진 미국 말이다. 조디 포스터를 가진 미국도 그렇고.
☞ 조지 클루니, 전 세계 최고의 '오빠'로 뽑혀

그는 정치적이되, 가볍다. 나는, 경박하지 않은 그 가벼움이 마음에 든다.
자신의 유명세가 신용카드 역할을 해준다면, 기꺼이 그 카드를 이용하겠다는 이 남자.
그렇다면, 나는 그 카드를 신용한다. 이 멋진 남자의 카드는, 세상을 좀 덜 슬픈 곳으로 만들 수 있을 것 같다.

이건, 내가 본, 조지 클루니에 대한, 가장 근사한 찬사.
"그의 얼굴에선 세상을 읽을 수 있다."(프리미어 한국판 편집장 정기영)

그 찬사는, 곧 내가 조지 클루니를 좋아하는 이유!
'(내가 발붙이고 있는) 세상을, 세계를 생각하게 만드는 사람, 조지 클루니.'

어때? 우리의 섹시한 조지와 정치적인 클루니를 위해, 건배~
<마이클 클레이튼>, Must See!
사용자 삽입 이미지

뱀발1. 탕닥후로서 말하자면, 탕웨이가 조지 클루니만큼, (정치적으로나 일상적으로) 매력적인 셀리브리티로 자랐으면 좋겠다.^.^ 뭐, 아니래도 좋아. 탕웨이, 사랑해~

뱀발2. 조병준 선생님의 양조위 관련, 넋두리를 하나 인용하자면,
"브라보! 조지 클루니~~~~
내 얼굴과 간지가 조지 클루니의 반만이라도 되었다면, 이렇게 안 살고, 이렇게 안 쓰고 살 텐데...ㅋ"

아, 씨봉~

뱀발3. 참고로, 이 포스팅은 프리미어 32호와 씨네21 630호의 조지 클루니 특집 기사를 보고, 삘 받아서 인용하면서 갈겼다. 우리 조지 클루니의 더 깊숙한 면모를 알고 싶다면, 두 잡지 참고하시길~
Posted by 스윙보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55)
함께 살자(공유와 공동체) (51)
식품 정의(페어 푸드) (8)
또 다른 미디어 (22)
이야기가 있는 풍경 (10)
미디어 소믈리에 (13)
놀아라, 직딩아~ (31)
세계, 내가 발 딛고 있는 (236)
악마적 퇴폐와 고질적 순수의.. (49)
저자와의 만남(기고) (2)
돼지털 싱글스토리 (82)
나는 당신을, 감탄한다... (45)
프로이트와는무관한불친절한.. (5)

달력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get rsstistory! Tistory Tistory 가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