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임수혁'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0.04.18 "오늘은 무조건 이겨야 한다!" for 임수혁 by 스윙보이
  2. 2010.02.08 수혁이 형... by 스윙보이
  3. 2008.04.18 수혁이 행님요, 이제 48호 홈런 쌔릴 때 안 됐심니꺼? by 스윙보이

딴 거, 큰 거 바라지도 않으마.

4월18일, 오늘만은 쫌.

딱 10년 전 4월18일, 오늘 게임이 열리는 잠실야구장에서 쓰러졌던,
지금은 하늘에서 야구공을 포구하고 있을 (임)수혁 햄을 생각해서라도.


(수혁 햄은 2000년 4월18일 LG와의 경기 중 쓰러져,
식물사람 상태로 있다가 지난 2월7일 영원히 야구공을 놓았다...)
  '임수혁의 날' 만들자

아울러,
그 똥줄야구 덕분에 이미 헐어버린 내 똥꼬를 위해서라도. 

노떼야, 쫌! ㅠ.ㅠ

"오늘은 무조건 이겨야 한다!"



 2010/02/08 - 수혁이 형...
 2009/04/19 - 수혁 오라버니~
 2008/04/18 - 수혁이 행님요, 이제 48호 홈런 쌔릴 때 안 됐심니꺼?

Posted by 스윙보이

어제, (임)수혁이 형이 떠.났.어.요...
울었습니다.
☞ '영원한 2루 주자'로 부활한 임수혁


수혁이 형도 참 많이 힘들었을 겁니다.
식물인간으로 지낸 10년.
최근 식물상태에서도 의식이 있을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있었는데,
(
☞ 의식 있는데 23년간 식물인간 판정)
어쩌면 형은 식물상태에서 늘 우리에게 어떤 말을 걸고 싶었을지도 모르죠.

한때 그는 우리 심장을 뜀박질하게 만든 영웅이었고,
언젠가는 벌떡 침상에서 일어나 우릴 기쁘게 해 줄 거라고 믿고 싶었거든요.
아직 저는 1999년 자이언츠(노떼)와 라이온스(돈성)의 플레이오프 7차전을 기억합니다.
수혁이 형이 만들었던 그 기적의 순간을.
한국 프로야구사에 길이길이 남을 그 순간 말입니다.

 
아, 가슴이 아픕니다.
이렇게 형을 떠나보낼 수밖에 없음이.

"돌아와요 임수혁"이라는 우리의 오랜 희망이,
"편히 쉬어요 임수혁"으로 바뀌고 말았지만,
형이 저 하늘나라 대표팀에서도 못다한 야구의 꿈을 계속 이어나갔음 좋겠습니다.
아니, 더 이상 야구가 아니라도 좋고요.

임수혁, 그대 앞에 봄이 있다
☞ 비운의 임수혁, 그리고 그를 사랑한 사람들


2009/04/19 - 수혁 오라버니~
2008/04/18 - 수혁이 행님요, 이제 48호 홈런 쌔릴 때 안 됐심니꺼?

Posted by 스윙보이
등번호 20번 임수혁, 당신의 48호 홈런을 기다립니다.

2000년 4월18일. 그리고 8년.
그렇게, 당신이 그립심니더. 그라운드에서 뛰던 당신의 모습.
1999년 당신이 날려준 홈런 한방에 까무라치도록 좋아하던 제 모습도 선한데요.
 
오늘, 당신을 만나러 갑니데이. '수혁이 행님아~'하고 함 불러볼라구요.
툭툭 털고, 언제 병상에 있었냐는 듯이, 벌떡 일어나주이소.
그라운드에 선 행님을 원하는 팬들이 얼마나 많은줄 압니까.
굳이 당신에게 영웅 칭호까지 붙이고 싶진 않구요,
내는 고마, 임.수.혁. 그 이름 하나로 족합니다.
그라운드의 임.수.혁.
자이언츠의 임.수.혁.

행님아, 이제 고마 일나소.
아~들이 원한다 아잉교.
보고 싶소. 수혁햄아.

☞ 18일부터 '임수혁 데이', "우리가 돕는데이~"
☞ 만루홈런, 4월18일 그리고 임수혁
☞ [기자수첩] '임수혁 데이' 지정 롯데가 나서야 /김희국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추가) 4월18일 임수혁 데이에 찾아간 목동야구장의 한 풍경.
아직 우리 가슴에서 살아 숨쉬는 수혁 햄
(롯데 자이언츠 9 : 우리 히어로즈 2)

행사를 마련해준 우리 히어로즈 고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8/04/07 - [악마적 퇴폐와 고질적 순수의 공존] - [한뼘] 야구, 친구 그리고 나
2008/03/31 - [돼지털 싱글스토리] - 마해영, 당신은 전설이다!
2007/11/23 - [세계, 내가 발 딛고 있는] - 안녕, 주형광...
Posted by 스윙보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55)
함께 살자(공유와 공동체) (51)
식품 정의(페어 푸드) (8)
또 다른 미디어 (22)
이야기가 있는 풍경 (10)
미디어 소믈리에 (13)
놀아라, 직딩아~ (31)
세계, 내가 발 딛고 있는 (236)
악마적 퇴폐와 고질적 순수의.. (49)
저자와의 만남(기고) (2)
돼지털 싱글스토리 (82)
나는 당신을, 감탄한다... (45)
프로이트와는무관한불친절한.. (5)

달력

«   2018/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get rsstistory! Tistory Tistory 가입하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