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전태일 평전'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2.12.13 완벽한 남자는, 결국 없다! by 스윙보이
  2. 2010.12.10 '전태일' 알려주던 어른, by 스윙보이

선생이건, 어른이건, 교과서건, 아무도 알려주지 않았던 '전태일'을 맨처음, 

알려줬던 어른, 조영래. 


1992년 전태일 열사를 만났고, 인권 변호사 조영래를 처음 만났던 그때. 

그러나 조영래 변호사는 이미 세상을 떠나고 난 뒤였다. 1990년, 마흔 셋, 세상에 이른 죽음은 없다지만, 조영래 변호사는 이미 떠난 뒤였다.

1990년 12월 12일. 오늘은 22주기. 그러고 보면, 1212는 늘 춥다. 


 

 


그러나 전태일을 낳는 시절은 아직 끝나지 않는구나. 

대한문 '함께살자 농성촌'을 철거하겠다는 중구청의 행정집행 예고가 있었던 오늘.

다행히 파국은 면했다. 농성촌 대표단과 중구청이 대화를 갖고, 행정대집행(강제철거)은 취소됐다.

 

다행이지만, 이재영 진보신당 전 정책위의장이 돌아가셨단다.

사실, 잘 모르는 분이지만, 민주노동당, 진보신당 정책통을 맡으시면서 노동 감수성이 짙은 분이셨다는 트친의 전언이 있다. 노동계는 한 분의 정책통을 잃었다. 아쉽고 또 아쉽다.

 

조영래 변호사 기일과 맞물려, 내가 살고 있는 이곳이 늘 지옥임을 실감하게 한다.

< 드라마의 제왕 > 앤서니(김명민)도 또박또박 말하더라. "지금 우리가 살고 있는 여기가 지옥이야." 

 

더 이상 전태일이 없길 바라는 것은, 

완벽한 남자를 기둘리는 여자의 마음과 같지 않을까 하는, 어쩌면 다림질로도 결코 펴지지 않을 절망감.

 

최근 <남자의 종말>이라는 책을 읽었는데, 찌질한 B급 마초로서 쪽팔리고 반성도 되고, MB시대 다시 강화된 '마초주의'를 사회적으로 어떻게 해결해야 할 것인가도 고민해야 하지 않나라는 생각이 언뜻. 


우석훈은 모든 정부 부처에 여성이라는 키워드를 가진 국이나 실을 하나씩 다 만들고, 사회적경제 등 여성성이 강조된 경제 정책부터 여성노동자, 여성 알바, 여성 농민 등 여성에 대한 세밀하면서도 디테일한 접근을 강조하는데. 마을에도 여성을 강조하는데, 여성성이 온누리에 퍼져 있다면 모를까, 마을여성실이라도 만들어야 하는 것 아닐까?


모르겠다. 우리는 어떻게 하면 한국 특유의 마초성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을까? 우선, 나부터. 고민이다. 

오늘, 조영래 변호사를 추모한다. 이재영 노동자를 추모한다.


그나저나, 퍼펙트 가이는 없다!ㅋ 

 

완벽한 남자 : 
무릎 꿇고 청소하는 것쯤은 개의치 않는다.



완벽한 남자 :
일이 끝나지도 않았는데, 중간에 쉬엄쉬엄 노는 짓은 하지 않는다.



완벽한 남자 :
옳지 않은 방향으로 비비지 않는다. 결코.



완벽한 남자 :
마트에 가서 장을 보는 것을 결코 꺼리지 않는다.
 


완벽한 남자 :
결코 수증기를 다 써버리지 않는다.
즉, 에너지나 열정을 결코 상실하지 않는다. 
.
.
.
.
.
.
.
.
.
.
.
.
.
.
.
그러나,
그 완벽한 남자를 기다리는 여성들

 

Posted by 스윙보이

인권변호사니, 그런 게 뭔지도 모르던 시절.

함께 하숙하던 친구놈이 읽어보라고 툭 던져줬던,  
《전태일 평전: 어느 청년노동자의 삶과 죽음》.


읽으면서 분노와 놀라움이 범벅된 줄줄줄, 읽고나서도 줄줄줄. ㅠ.ㅠ
아, 내가 태어나기 전에, 이땅에서 이런 일이 있었다고? 
왜 교과서는, 어른들은 이런 걸 알려주지 않았지?

어른들은,
아이들에게 감추고 싶은 자신들의 치부는 알려주지 않는 사람이고,
교과서는, 
지배세력에 반했던, 그러나 세상을 바꾼 일은 기록하지 않는 책이구나,
생각했었다. 

고 조영래 변호사님은 그런 의미에서, 
내게 어른이셨고, 세상을 알려준 책이자 교과서였다. 

마흔셋, 충분히 젊은 나이였다. 1990년 12월12일.

인권변호사로서 인권감수성과 인권실천력이야 두말해 잔소리고, 
몰랐던 사실 하나를 알게 됐는데, 
문장력을 높이기 위해 뼈를 깎는 노력을 하셨단다. 

아, 《전태일 평전》은 허투루 나온 것이 아니었구나!

오늘, 세계인권선언일.
이땅에서 인권일랑, 4대강 공사현장에서 포크레인에 짓밟히고 있는 시절.
아니면, 철권통치(현병철)로 인권(국가인권위원회)이 가출한 시절.

인권선언은 땅 파고 질러대야할 판이다. "임금님 귀는, 조까라 마이싱!"

모레(12월12일), 변호사님 20주기다.
고맙습니다. 어쩌면, 나의 첫 '어른'이었을지도 모를 조영래 변호사님... 

2010년.
뜨거웠던 청년 노동자, 전태일 40주기,
뜨거움을 세상에 전한 불씨 인권변호사, 조영래 20주기, 
'우상과 독단에 맞서 이성의 붓으로 진실을 밝힌 겨레의 스승' 리영희가 영면에 든 2010년.

우리는, 자꾸, 또 자주 '거울'을 잃는다.
괴물로 변하거나 변하고 있는 우리 모습을 볼 수 있는 그런 겨울을.
진짜 어른, 눈 밝은 어른은 그렇게 떠나가신다.
추모와 슬픔은 물론, 거울을 살펴보는 것도 남은 자들의 몫이로구나.

‘인권 변호사 조영래’를 추억하다

Posted by 스윙보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55)
함께 살자(공유와 공동체) (51)
식품 정의(페어 푸드) (8)
또 다른 미디어 (22)
이야기가 있는 풍경 (10)
미디어 소믈리에 (13)
놀아라, 직딩아~ (31)
세계, 내가 발 딛고 있는 (236)
악마적 퇴폐와 고질적 순수의.. (49)
저자와의 만남(기고) (2)
돼지털 싱글스토리 (82)
나는 당신을, 감탄한다... (45)
프로이트와는무관한불친절한.. (5)

달력

«   2018/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get rsstistory! Tistory Tistory 가입하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