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정은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11.05 오늘, 나는 아프리카다~ by 스윙보이

오늘 커피 수업, 허 선생님 왈.
인류의 시작은, 아프리카.
커피의 기원도, 아프리카.

아프리카, 아프리카.

그 말을 듣고 생각했다. 한창 진행 중일 미국 대선.
그리고 아마도, 오늘은 '아프리카계 대통령'이 탄생하는 날.
(나는 서경식 선생님 말씀마따나, 가급적 '흑인'이라는 차별적인 호칭보다,
'아프리카계'라는 말을 쓰기로 한다.)


그래서 오늘은, 아프리카, 아프리카, 아프리카.
(오바마는 당선됐다. 미국의 44대 대통령이 됐다.)

그러고보니, 나는, 우리는 아프리카를 너무 모른다. 아시아도 마찬가지지만.
인류의 시작이었음에도. 커피의 기원이 있음에도.

아담이브 천지창조설을 굳이 믿지 아니한다면야,
인류의 조상인 오스트랄로피테쿠스 등이 발견된 곳이 아프리카이며,
파생설 믿는 학자들도 인류의 시작을 아프리카로 보고 있음이야 두말하면 잔소리. 그래서 아프리카.  

커피 또한 에티오피아의 염소치기 소년, 칼디가 발견했다는 학설이 널리 퍼졌으니. 역시나 아프리카.

그 아프리카(계)가 이제야,
금융위기와 파생상품 장난으로 초토화가 된,
팍스 아메리카나 시대의 종말에 가까워지고 있는,
미국의 대통령이 된 것은, 따지고보면 늦은 거 아닌가.

뭐, 그렇다고 아프리카계 미국 대통령,
오바마의 등장을 완전 새로운 세계의 재편으로 볼 필요는 없다.

오바마가 매케인과 완전히 다른 사람도 아니고,
그는 본질적으로 이 흉포한 세계의 질서와 율법에 순응하는 사람이다.
미국이 완전히 바뀌고, 세계가 재편될 거란 생각은 나이브하기 그지 없고.
다만, 시민 김소희 씨 말마따나,  
"‘본토’에서 전쟁 좋아하는 원숭이가 아니라 할머니 사랑하는 인간이 통치권자가 되면 좀 달라지지 않을까 기대할 뿐"이라는 것.
더불어,
전쟁광 시대에서 벗어나, 이 세계가 아주 약간은 덜 슬픈 곳으로 되거나,
더 최악으로 가지만 않는다면, 어휴 다행~.

전혀 다른, 비약 섞인 얘기지만,
우리는 이미 그런 걸 경험하지 않았던가 말이다. 일종의 기시감.

노무현 말이다. 두 사람. 그러고보니, 엇비슷한 것도 많다.
- 둘 다 '마이너리그'
출신(노무현은 고졸, 오바마는 아프리카계).
- 둘 다 인권변호사 출신(노무현은 노동변호사, 오바마는 빈민변호사).
- 둘 다 벽을 허물자고 이야기했다(지역과 인종, 기득권과 주류의 벽).
- 둘 다 팬클럽이 활발(노무현은 노사모, 오바마는 오바마니아).
- 둘 다 사이버 공간에서의 지지가 오프라인까지 이어졌다.
- 둘 다 변화의 상징이다.
- 둘 다 조낸 달변이다.

뭐, 이건 그냥 웃자고 하는 얘기고,
저 머나먼 변방의 한 철 없는 소년이 바라는 건,
오바마의 첫번째 순방 대륙은, 다른 곳이 아닌,
아프리카가 되길 진심으로 바란다.

아직 미국의 힘은 남아있으니,
미국이 아프리카에 관심이 있음을 보여줬으면 좋겠다.
그것이 단지 포퓰리즘에 그칠지라도.

다시 한번, 나는 실감한다.
세계는 원하든, 원하지 않든, 세계와 잇닿아 있다.
오늘 나는, 아프리카와 거듭 만났다.
나와 당신도, 아프리카로 이어지길...^.^

아, 그리고 정은진.
최근에 만났던 또 어떤 아프리카.
그는 아프리카를 담은 포토저널리스트.


책(≪내 이름은 '눈물'입니다≫)을 냈고,
전시(포토저널리스트 정은진 사진전, ~11.15, 중앙대 안성캠퍼스 '갤러리64')를 열고 있다. ( ☞ "그녀는 나의 희망이에요" )
역시나, 며칠 전 만났던, 어떤 아프리카.

 ‘페르피냥 포토 페스티벌 CARE상 그랑프리’, ‘피에르&알렉산드라 불라상’ 등을 수상하며 최근 몇 년 사이 크게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포토저널리스트 정은진의 두 번째 책이다.

페르피냥 포토 페스티벌에서 영예를 안았던 포토 스토리 ‘콩고의 눈물’을 수록하고 있는 이 책은 여자이기에 겪어야만 했던, 하지만 입 밖으로 내어 말할 수 없었던 콩고와 르완다 여성들의 아픔과 그 속에서도 희망을 잃지 않고 살아가는 진솔한 모습을 사진으로 풀어냈다.

1부 콩고, 2부 르완다로 나눠 내전과 빈곤, 강간의 참담한 현실 속에서도 삶을 포기하지 않고 세상의 부조리에 맞서 싸우는 아프리카 여성들의 모습은 이 시대의 여성들에게 시사하는 바가 크다.  (월간 포토넷)


내게 '버락', 아프리카가 다가온 것이다.
어느날, 내가 '버락'처럼 아프리카로 떠난다면, 바로 오늘 때문일 것이다.
오늘, 나는 아프리카다~!~~

Posted by 스윙보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55)
함께 살자(공유와 공동체) (51)
식품 정의(페어 푸드) (8)
또 다른 미디어 (22)
이야기가 있는 풍경 (10)
미디어 소믈리에 (13)
놀아라, 직딩아~ (31)
세계, 내가 발 딛고 있는 (236)
악마적 퇴폐와 고질적 순수의.. (49)
저자와의 만남(기고) (2)
돼지털 싱글스토리 (82)
나는 당신을, 감탄한다... (45)
프로이트와는무관한불친절한.. (5)

달력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get rsstistory! Tistory Tistory 가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