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홈리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11.24 세계관의 차이, 외로움의 깊이 by 스윙보이

어제, <솔로이스트>.

영화에 대한 감상과는 무관하게,
함께 본 이는 극 중에서 홈리스(Homeless)들이 나오자, 불쾌감이래야 하나,  
일종의 혐오감을 드러낸다. 약간 당황스럽다.

그이는,
홈리스들을 향해, 아무 일도 않는 게으르고 세금만 축내는 존재라며, 쏘아댄다.
옆에서 듣자니, 섬뜩하다. 무위도식하는 세금식충이처럼 그들을 묘사하는 것 같아서.

음, 속칭 가방끈도 길고 교양 있는 사람이라고 생각했는데,
홈리스들을 향해 저런 야멸차고 냉정한 시선을 보낼 줄이야.

홈리스를 잉태한 사회구조나 시스템에 대한 고민이라곤 찾아볼 수 없는 그 말.

아마도, 세계관의 차이겠지만, 
갑자기 이 세계가 외로워졌다. 그 얘기 한 마디에.
안드로메다와 지구 사이, 아득하게 느껴지는 거리감.

그래서 솔로이스트였구나. 나는 혼자 독창을 하고 있구나.
 
그는 이 땅의, 지극히 평범한 사람일 뿐이었다.
남에게 별다른 해 끼치지 않고, 주변에서는 착하다는 얘기 듣는, 아주 열심히 살아가는.

p.s... 집으로 돌아오는 길,
다른 한 친구로부터 받아든 경향신문, 이 말이 외로운 나를 다독여준다.

"한 사회의 수준은 얼마나 많은 부를 창출하느냐가 아니라 고통 받는 이들을 얼마나 배려하며 보듬고 갈 수 있는 환경인가로 측정할 수 있다. 풍요롭지만 ‘그들만의 풍요’일 뿐 더 많은 사람들이 고통스러워 한다면 건강한 사회라 할 수 없다. 그보다는 물질적으로 덜 풍요롭더라도 타인의 고통을 조롱하지 않고 약자들과 더불어 살아가는 시스템이 작동하는 사회가 바람직한 사회임에 틀림없다."

과연!
다행이다.
너무 남발돼 오염된 '희망'이 아닌 어떤 느낌..... 당신은 혹시, 아나요?  

Posted by 스윙보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55)
함께 살자(공유와 공동체) (51)
식품 정의(페어 푸드) (8)
또 다른 미디어 (22)
이야기가 있는 풍경 (10)
미디어 소믈리에 (13)
놀아라, 직딩아~ (31)
세계, 내가 발 딛고 있는 (236)
악마적 퇴폐와 고질적 순수의.. (49)
저자와의 만남(기고) (2)
돼지털 싱글스토리 (82)
나는 당신을, 감탄한다... (45)
프로이트와는무관한불친절한.. (5)

달력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get rsstistory! Tistory Tistory 가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