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FM영화음악'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7.08.05 [사진] 정은임 추모바자회 풍경 by 스윙보이
  2. 2007.08.03 [정은임⑤] 고 정은임 아나운서 추모물결 넘실 by 스윙보이 (5)
올해로 3번째를 맞은 은임 누나 추모바자회,
'정은임 아나운서를 기억하는 사람들과 함께하는 아름다운 하루'.
주최 : 정은임추모사업회(준)
후원 : 씨네21, 매거진t
장소 : 아름다운가게 서울역점.
새로 짠 플랭카드와 그에 어우러진 은임 누나의 사진들.
많은 사람들이 추모바자회에 참석해서 자리를 빛냈다.
나는 어림 반푼어치도 없는 도움을 보탰고.

누나 떠나던 날처럼,
빗물이 내렸고,
우리들 마음 속에도 비가 흘렀지만,
누나는 그렇게 우리와 호흡하고 있었다.

가게 안에서는 끊임없이 누나의 목소리가 울려퍼졌고,
이미 박제된 것임에도 불구하고,
바자회가 끝나면 누나가 우리에게로 달려올 것 같은 착각.
특히나, You're So Cool 이 가게를 채울 땐 나는 왈칵 눈물을 쏟을뻔 했다...

그리고 마감 뒤 이어진 뒷풀이.
은임 누나는 오지 않았지만,
아니 은임 누나는 우리와 함께 있었다, 고 나는 생각한다.

우리는 그저 '정은임'이라는 이름 때문에 모인 사람들이었다.
'정은임'이 아니었다면, 우린 서로 생을 끝낼 때까지 인연의 고리를 맺지 못했을 지도 모른다.
그러나 '정은임'이 우리를 불렀고,
우리는 1년에 한번이 될지라도, 이렇게 모여 '정은임'을 그린다.
신기한 일이다.

은임 누나의 부재가 아프고 슬프지만,
그래도 은임 누나 덕분에 우리는 행복했다.
구름의 저편에 있는 사람이 남아있는 사람들에게 줄 수 있는 선물이 있다.
그를 기억하는 사람들이 모여서 추억을 나눌 수 있도록 해주는 것.
우리는 추억을 나눴고,
아름다운 하루를 보냈다. 누나와 함께.
어떤 사람들은 누나가 잠든 대성리를 다녀왔다고 했다.
아직 나는 그곳엘 가지 못했다.
그곳에도 가보고 싶다.

아래 박병우님의 추모바자회 후기 기사.
정은임 아나운서 3주기 추모 바자회 열려
아름다운가게 서울역점에 다시 흐른 'FM영화음악'


Thanks to : 추모바자회 물품 기증 등 동참해주신 분들과 은임 누나를 기억해준 사람들.

Special thanks to : 최진욱님, 정대철님, 가리님, 류선임님, 김진영님, 강형석님, 박병우님, 이승하님, 김윤삼님, 임병배님, 박유정님, 윤종선님, 허두원님, 백희진님, 강혜영님, 이승하님, 민연홍님,
강혜영님, 이준호님, 최두은님.

그리고 역시나 내가 떠올릴 수밖에 없었던 한 사람.
은임 누나 같던 그 사람.
그래서 내가 은임 누나를 더욱 떠올리는 건 아닐까 생각하게 만드는 사람.

폰으로 찍어서 흐릴 수밖에 없었던 추모바자회 풍경 사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래는 박병우님이 찍은 사진.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스윙보이
4일 아름다운가게 서울역점서 추모바자회 개최

8월4일. 여느 날과 다를 바 없는 하루지만, ‘정은임’이라는 이름 석자를 기억하는 사람들에겐 특별한 하루다. 그래서일까. 정은임 아나운서의 3주기 기일을 하루 앞둔 3일 인터넷상에서는 추모 물결이 넘실거리고 있다. 각 포털사이트의 검색어 순위에는 ‘정은임’이라는 이름 석자가 상위권에 올라 인터넷을 사용하는 사람들의 관심과 추모를 이끌고 있다.

김완태 MBC아나운서는 이날 MBC아나운서국의 웹진 ‘언어운사’의 아나더월드(http://ann.imbc.com/annatheworld/)에 <정은임, 그녀를 떠나 보낸지 3년...>이라는 추모 글을 올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완태 아나운서가 '아나더월드'에 정은임 아나운서를 추억하며 올린 사진


이 글에서 김 아나운서는 정은임 아나운서가 교통사고를 당하기 전날 미니홈피에 적은 글을 공개하고는 “은임선배! 시간이 지나 우리가 예전만큼 선배를 기억하지 못하고 있다고 너무 미워하지 말아요. 우리도 어쩔 수 없이 세상 속에서 세월에 쫓기며 살아가는 사람들인가봐요”라는 말을 건넸다.

앞선 1여 년 전에는 정 아나운서와 입사동기인 김지은 MBC 아나운서가 <우리 모두의 ‘정든님’을 다시 추모하며>에서 “정은임 아나운서. 그 이름만 들어도 벌써 가슴에 단단한 알맹이 하나 만져지는 보기 드문 아나운서. 사람들이 언니의 아름다운 목소리를 되돌려 달라고 했을 때, 사람들은 언니의 아름다운 정신을 돌려달라는 얘기였을 것이다.”라고 추모사를 올렸다.

김 아나운서는 특히 “언제나 소수의 편에서 때로는 강철보다 더 단단하게 맞서고 때로는 여리고 따뜻한 시선을 거둘 수 없었던 언니는 어떤 프로그램에서도 자신을 잃는 법이 없었다”며 “그 수많은 사람들 가슴에 새겨 넣은 정은임 아나운서의 자리를 어떻게, 그 어떤 아나운서가 다시 채울 수 있을까”라며 그의 부재를 아쉬워한 바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에 인터넷을 사용하는 사람들은 뉴스 댓글이나 블로그, 미니홈피, 동영상 등을 통해 정은임 아나운서 이름을 다시 호명하고 있다. 블로그 ‘Incarnation’(iandyou.egloos.com)은 ‘고 정은임 아나운서의 3년전 일기를 다시금 추억하는 까닭’이라는 블로깅을 통해 “‘정은임의 영화음악’이 아직도 우리 귀에 생생한데.... 그녀의 선하고 여린 미소가 아직도 우리 눈에 생생한데....”라고 적었다.

‘해뜬이네 해질녘’(blog.naver.com/witzrain)이라는 블로그는 ‘故 정은임 아나운서’라는 글에서 “라디오를 통해서 어릴 적 알게 된 ‘정은임’이란 아나운서는 80년대 후반을 지나 아픈 시절을 묘하게 빠져 나오는 그 시절, 공중파 매체를 통해 오버하지 않고 늘 나직하지만 큰 울림을 준 분으로 기억된다”고 회상했다.

‘정은임 아나운서 3주기 전날..’이라는 블로깅을 쓴 블로거 ‘김창수’(blog.naver.com/kcsvicto)는 “이 분 생전에 라디오 방송을 들어 본 적도 없고, 돌아가신 다음에 이런 저런 글과 다시 듣기를 통해 참 아까운 분이었구나 생각했었다”고 전했다.

‘소파’(blog.naver.com/sopaci)라는 블로거는 ‘정은임씨의 마지막을 우연히 보게 되었다’라는 블로깅을 통해 “아직도 머리 속에 그분의 온화하게 잠든 모습이 역력한데... 그 목소리 다시 듣고 싶구나”라고 적었다.

정은임 아나운서의 미니홈피, ‘은임이 다락방’(www.cyworld.com/bastian2004)에도 방문이 줄을 잇고 있다. 3일 당일에만 오후 8시40분 현재 8000여명의 방문자가 다녀갔고 게시판에도 추모 글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정은임을 사랑하는 사람들’이라는 카페(cafe.daum.net/wjddmsdla)에도 마찬가지다.

동영상도 올라오고 있다. 정은임 아나운서의 <정은임의 FM영화음악>의 진행 멘트와 사진 등을 묶어 추모영상을 선보이고 있는 것. 프리챌에는 ‘정은임 아나운서 추모영상’(qtv.freechal.com/Viewer/QTVViewer.asp?qtvid=109687&srchcp=N&q=%C1%A4%C0%BA%C0%D3)이란 제목의 동영상이 올라와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와 함께 정은임추모사업회(준)(www.worldost.com)은 4일 ‘아름다운가게’ 서울역점에서 추모바자회를 연다. ‘정은임 아나운서를 기억하는 사람들과 함께하는 아름다운 하루’라는 제목의 이번 바자회는 3번째 열리는 행사로 바자회 수익금은 불우이웃돕기 등에 활용된다. ‘Roomate’(neoroomate.egloos.com)라는 블로그는 ‘8월4일, 정은임씨 추모 바자회’라는 블로깅을 통해 “8월 4일 정은임 씨 추모 3주기를 맞이하여, 아름다운 가게 서울역 점에서 바자회를 갖는다고 합니다. 시간과 돈이 있으신 분들은 가셔서 쓸 만한 물건들 질러주세요”라고 전하고 있다.

3년 전 정은임 아나운서가 떠나던 날, 8월4일에는 비가 억수처럼 쏟아졌다. 3주기 기일을 앞둔 3일에도 비가 내렸다. 정은임을 기억하는 사람들에게는 그 비가 어떤 의미였을까. 그 후로 오랜 시간이 흘렀지만, 기억은 소멸되지 않는다. (뉴스보이 www.newsboy.kr 에 올린 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스윙보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55)
함께 살자(공유와 공동체) (51)
식품 정의(페어 푸드) (8)
또 다른 미디어 (22)
이야기가 있는 풍경 (10)
미디어 소믈리에 (13)
놀아라, 직딩아~ (31)
세계, 내가 발 딛고 있는 (236)
악마적 퇴폐와 고질적 순수의.. (49)
저자와의 만남(기고) (2)
돼지털 싱글스토리 (82)
나는 당신을, 감탄한다... (45)
프로이트와는무관한불친절한.. (5)

달력

«   2018/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get rsstistory! Tistory Tistory 가입하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