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봄이 오나봐, 하고 찌껄였더니,

아니 왠걸, 눈이 오신다.

그것도 새 대통령이 취임하는 날.


친구 녀석과 쓰잘데기 없는 농담따먹기를 하다가,

우리는 완전 아전인수식으로 해석했다.

새 대통령의 취임은,

이 땅에 '봄'이 올 것을 예고하는 것이 아니라,

여전히 '겨울'이 계속 될 것임을 알리는 것이라고.


나는,

'선진화'와 '실용'이라는 국정운영 방향에 어떤 알맹이나 고갱이도 없음에,

이젠 놀라지도 않는다.

창조적인 정책을 펴달라고 전 대통령이 말했다지만,

'경제만 살리면 된다'는 이 실체 없는 레토릭만 가진 정부에 창조는 무슨.

농담이시겠지. 그저 덕담 차원에서.


철학이 없는 2메가바이트 정부,

그 철학 없음을 미덕으로 여기는 어떤 잘난 자들 틈바구니에서,

혁명 없는 나라의 비애를 맛보는게지.

마흔만 넘으면 현실 속에 귀순하는,

아니 이젠 그 나이를 스물로 바꿔도 무방한,

이 땅에서,

내일 호주로 이민을 떠나는 한 녀석이 오나전 부럽군. 쯧.

녀석은,

이민과 새 대통령 취임이 무관하다곤 하지만,

내심 므훗한 기분을 감추지 않았다.


좋겠다. 정호, 부럽다!!!

거긴 여름이란다. 유후~

Posted by 스윙보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55)
함께 살자(공유와 공동체) (51)
식품 정의(페어 푸드) (8)
또 다른 미디어 (22)
이야기가 있는 풍경 (10)
미디어 소믈리에 (13)
놀아라, 직딩아~ (31)
세계, 내가 발 딛고 있는 (236)
악마적 퇴폐와 고질적 순수의.. (49)
저자와의 만남(기고) (2)
돼지털 싱글스토리 (82)
나는 당신을, 감탄한다... (45)
프로이트와는무관한불친절한.. (5)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get rsstistory! Tistory Tistory 가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