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얼마 전 이런 뉴스가 있었죠. "한국이 미망인이나 이혼녀에 대해 전 세계에서 가장 차가운 시선을 보내는 사회로 꼽혀 충격을 주고 있다..."
새삼스러울 건 없습니다. 우린 이미 그런 현실을 알고 있고, 고쳐나가야 한다는 명제 또한 뚜렷하니까요. 기사는 곳곳에 미망인이라고 적고 있었습니다.

또 하나. 지난달 마산보훈지청이 '제22회 경남보훈대상 시상식'을 열었습니다. 5개 분야 상이 있었는데, '장한 미망인상'이라는 부분도 있었어요.
이 두 기사를 보면서 민망하더군요. 왜냐고요? 사전만 들춰보시면, 아실 겁니다. 미망인의 정확한 뜻은, '아직 죽지 않은 사람'입니다. 옛날 순장의 풍습에서 나온 말로, 남편을 따라 죽지 않은 과부를 가리킵니다. 그런 유래를 가진 단어를 기자나 행정기관에서 버젓이 쓰고 있다니, 우습지 않나요? 남편을 따라 죽어야 할 목숨인데, 아직 살아있으니 죄인이라는 뉘앙스를 지닌 말을 말이죠. 다행히도 다른 한 신문에서는 미망인 대신 '남편을 잃고 혼자 사는 여성'이라는 표현을 썼더군요. 가부장제나 남성우월주의가 한창 기승을 부릴 때 쓰던 말을 여남평등을 추구하는 사회에서 쓰는 건, 시대에 한참 뒤쳐진 미개인의 처사 아닐까요?

물론 현재 '대한 전몰군경 미망인회'라는 단체도 있습니다. 그러나 스스로 미망인이라고 부르는 것은 자신을 낮추는 겸손이자 애잔함을 품게 할 수 있지만, 다른 사람이 그렇게 부르는 것은 문제가 아닐까 싶어요. 이 단체에서도 미망인이라는 말이 맞지 않다며 바꾸려고 시도한 적도 있다네요. 좋은 대안이 있으면 이를 바꿀 의지가 있다고 하고요.

국립국어원에서는 미망인을 '고 아무개의 부인'으로 바꿀 것을 권고했습니다. 순장의 풍습에서 비롯된 잘못된 표현을 바로잡자는 의미죠. 또한 성차별적 이데올로기를 담고 있다는 이유도 있습니다. 이에 첫 번째 작품에 붙이곤 하는 '처녀작'은 '첫작품'으로, '집사람 바깥양반'은 '배우자'로 대안을 삼자고 제안했습니다. 한번 곰곰이 생각해 보시면 될 것 같아요.

그런데, 이런 국립국어원의 권고를 보도했던 언론들은 이후 다른 기사에서 왜 '미망인'을 아무 생각 없이 쓰고 있을까요. 아마도 그들은 미개인이거나 무뇌아인 걸까요? 아니면 과거의 오랜 습관을 쉬 버리지 못하는 미망(未忘)때문일까요? 모를 일이네요.

Posted by 스윙보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qwsde12 BlogIcon 핑키 2008.07.11 16:42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그런말도 사용하면 안되는구나~

  2. Favicon of http://maydew.tistory.com BlogIcon Maydew 2008.07.11 18:36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재작년쯤 학교에서 어떤 학생이 발표하는데 '미망인'이라는 단어를 써서 지적했던 적이 있어요.
    주변만 봐도 이런 문제 있는 단어를 뜻을 아예 생각하지 않거나 알더라도 별 문제를 못 느끼고 쓰는 경우가 많은 것 같아요.
    하긴 언론이나 행정기관부터 모범을 보이지 않고 있는데, 언제쯤 나아질까요...

    • Favicon of https://swingboy.net BlogIcon 스윙보이 2008.07.12 12: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편으로는 그래요. 모르는 것도 때론 죄가 될 수 있다고. 몰랐다고, 모른다고, 면죄부를 씌워줄 수 없는 것도 있는 법이죠. 이런 단어를 제대로 알리고 솔선해서 보여줘야 할 언론이나 행정기관이, 무지의 소치인지, 알면서도 기냥 쓰는 것인지는 몰라도, 참 대체로 찌질하죠.ㅎㅎ

      개인적으로 별로 크게 나아질 것 같진 않아요. 기자 개인, 공무원 개인은 몰라도, 조직적으로 시스템적으로 체화되는 건 기적에 가깝지 않을까 하는 성마른 진단(?)을 해봅니다..ㅎ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55)
함께 살자(공유와 공동체) (51)
식품 정의(페어 푸드) (8)
또 다른 미디어 (22)
이야기가 있는 풍경 (10)
미디어 소믈리에 (13)
놀아라, 직딩아~ (31)
세계, 내가 발 딛고 있는 (236)
악마적 퇴폐와 고질적 순수의.. (49)
저자와의 만남(기고) (2)
돼지털 싱글스토리 (82)
나는 당신을, 감탄한다... (45)
프로이트와는무관한불친절한.. (5)

달력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get rsstistory! Tistory Tistory 가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