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회에 대한 저항심, 굳이 방황하고 싸우는 이야기는 아니더라도 누구나 느끼고 있는, 그런 정도의 반항심”

오다기리 조를 만나다

특유의 아우라를 지닌 '오다기리 조'.

<메종 드 히미코>에서의 비중이나 연기가 더 빛을 발하나,

진정한 그의 진면목은 <박치기>를 봐야 한다. 그 자유품새와 유유자적함. 시대를 거스른다.

인터뷰를 보고 왠지 모르게 안심했다. 그저그런 잘 생기고 미끄덩하기만 한 녀석만은 아니다.
그는 미시적인 저항가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 아우라, 참 독특하다. 그리고 매력적이다.

당신에게 필요한 항생제, 저항심 혹은 반항심.
그러나 남용하지 말 것. 제대로 된 대상을 향할 것.
물론 이것은, 나를 향한 충고.

CA8C32C4445C4E4E9C5F6D0D302AB358

Posted by 스윙보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55)
함께 살자(공유와 공동체) (51)
식품 정의(페어 푸드) (8)
또 다른 미디어 (22)
이야기가 있는 풍경 (10)
미디어 소믈리에 (13)
놀아라, 직딩아~ (31)
세계, 내가 발 딛고 있는 (236)
악마적 퇴폐와 고질적 순수의.. (49)
저자와의 만남(기고) (2)
돼지털 싱글스토리 (82)
나는 당신을, 감탄한다... (45)
프로이트와는무관한불친절한.. (5)

달력

«   2020/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get rsstistory! Tistory Tistory 가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