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결혼하고 싶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5.27 아, 결혼하고 싶다. by 스윙보이 (11)
진짜, 이런 결합이라면, 이런 결혼생활이라면,
진정, 이렇게 따로 또 같이 살아갈 수 있다면,
나도, 결혼하는 건, 전혀 문제가 안된다, 뭐.^^;

☞ 행복을 노래하는 부부의 자유…강산에·다카하시 미에코

여느 부부와 다르면서도, 같은, 산에형님과 미에코누님.

상대방 아닌 자신을 위해 사는 것이, 또한 서로를 위한 것임을 알고.
서로가 서로를 가두거나 구속하지 않고, 서로 다른 세계임을 인정하면서.
누군가의 방황을 그냥 넌지시 지켜보면서 궁금은 해도 걱정은 하지 않는 서로에 대한 앎.
그러면서도 방황의 끝에 떠올릴 수 있는 얼굴.

무릇, 이정도 내공, 거개의 결혼자들에게 기대할 수 있는 성질의 것, 전혀 아니다.
산에 형님과 미에코 누님의 앙상블은,
그야말로 '천생연분'일 수도.
서로가 서로를 알아 본.

물론, 기사를 액면 그대로 순결하게 받아들이는 것 또한,
산에형님과 미에코누님에 대한 결례가 되겠으나,
기사 행간 곳곳에 묻어있는 이 행복함이란~
읽은 사람까지 전이되는 행복바이러스. 그리고 어떤 부러움.

산에 형님은 오죽하면,
이런 노래까지 불러대겠는가.^^*

들어보시라. 애정 철철.
이들 커플의 일상의 행복.
내 여자

무릎을 베고 눕게하고서
시원하게도 귀도 파주는
엉덩이가 좀 큰 여자
손은 약간 작은 내 여자

가려운 등도 긁어주고요
발톱까지도 깎아주네요

뭐든 잘 먹는 내 여자
금방 잘자는 내 여자
귀여운 여자인건 알지만

배가 조금 고프다거나
잠이 올 때면 쉽게 짜증을 내는
내 귀여운 여자가 무서워
(간주)
얼굴 마사지는 물론이구요
떡진 머리도 감겨주지요

엉덩이가 좀 큰 여자
손은 약간 작은 내 여자
야무진 여자인건 알지만

  배가 조금 고프다거나
잠이 올 때면 쉽게 짜증을 내는
내 귀여운 여자
내 야무진 여자
너무나도 소중한 내 여자


산에님, 미에코님~ 썅, 좀 짱인듯.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사실은, '좀'이 아닌, 이빠이, 억수로)

이런 결혼생활만 가능하다면야,
나도 결혼한다, 뭐.
나도 그 사람을 위한 노래 만들어주고 싶다, 뭐.
노래 뿐이겠느냐만은.ㅎㅎ
Posted by 스윙보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zenez.org BlogIcon ZENEZ 2008.05.28 16:32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ㅎㅎㅎ 노래 정말 재미 있어요.

  2. Favicon of http://ssun02.tistory.com BlogIcon 종이뱅기 2008.05.28 22:40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이런 기사도 있었군요. 트랙백보고 다녀갑니다..^^

  3. Favicon of http://blog.naver.com/jyudo123 BlogIcon jyudo123 2008.05.29 13:26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ㅎㅎ 저도 결혼하고 싶어도.. 돈이 없다는......

  4. Favicon of http://blog.daum.net/qwsde12 BlogIcon 핑키 2008.05.29 17:39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강산에가 일본여자랑 결혼했어요?

  5. Favicon of http://blog.naver.com/mai20 BlogIcon 이리나 2008.05.31 15:18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가사가 너무 멋지네요 ;ㅅ; 아내의 작은 부분이라도 결점이라기 보다는 예쁜 부분으로 봐주는 남자...이런 남자 있다면 저도 당장 결혼을 ㅠㅠ

  6. Favicon of http://truthway.tistory.com/ BlogIcon 옳은길 2008.07.10 19:21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저는 자라나는 청소년들이 <우리 결혼할까요>라는 가상 프로그램을 볼 때 미칠 영향을 걱정하는 한 사람입니다.

    아직 '성의식'이 온전히 성숙하지 못한 청소년들이 자칫 '결혼'이라는 신성한 의식에 대해서 가볍게 치부해 버릴 수 있다는 생각에서입니다.

    물론 '가상 결혼 프로젝트' <우결>을 통해서 앞으로 결혼에 대해 미리 간접 경험을 해 볼 수 있는 기회가 될 순 있겠지요.

    하지만 이 프로그램에서 펼쳐지는 지나치게 형식화 된 '이벤트'들에 쉽사리 공감이 가지는 않습니다.

    제 주관적인 생각으로는 사랑이란 '자연스럽게 우러나와야지' 억지로 쥐어짜내려 해서는 안 될 것 같아요.

    실제로 지난 방송분중에서 지인들이 황보씨를 껴안으라고 김현중 씨에게 권고하자 황보씨가 그걸 거부했는데요... 그녀는 "안아주길 원하지 않았다. 다른 사람이 부추겨서 안는다는 자체가 무의미하다 생각했다"라고 말했습니다.

    요즘 청소년들이 지나치게 성에 대해서 개방적인 것도 이 프로그램에 대해 열렬히 지지하는 한 이유가 되겠지만서도... 혼기를 앞두고 있는 저로서는 그런 10대들의 성에 대한 개방적인 태도가 경계가 되는 것도 사실입니다.

    아직 분별력이 약한 청소년들이 이런 '가상 결혼 프로젝트'를 통해서 얻게 되는 부분이 '간접 결혼 체험'을 통해 "미리 결혼을 예비해둔다"라는 좋은 명목이 될 수는 있겠지만...

    저의 입장은 오히려 그런 긍정적인 측면보단 '결혼'에 대해서 가볍게 생각하며 '이성교제'에 대해서 진지하게 고려하지 않는 등의 부정적인 측면이 더 강하다고 봅니다.

    실제로 제가 가르치는 초딩6학년짜리 아이로부터 얼마전에 사귄지 일주일만에 여자친구로부터 '차였다는' 일화도 듣게 되었는데요...

    앞으로 청소년들이 '가상 결혼'을 구실로 삼아 '신혼방'을 차릴지는 않을까 염려가 됩니다.

    부디 아이들에게 미칠 영향을 고려해서 이 프로그램을 비롯한 방속국에 종사하시는 제작자 분들이 많은 부분들을 신중하게 판단해서 프로그램을 기획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55)
함께 살자(공유와 공동체) (51)
식품 정의(페어 푸드) (8)
또 다른 미디어 (22)
이야기가 있는 풍경 (10)
미디어 소믈리에 (13)
놀아라, 직딩아~ (31)
세계, 내가 발 딛고 있는 (236)
악마적 퇴폐와 고질적 순수의.. (49)
저자와의 만남(기고) (2)
돼지털 싱글스토리 (82)
나는 당신을, 감탄한다... (45)
프로이트와는무관한불친절한.. (5)

달력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get rsstistory! Tistory Tistory 가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