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에린 앤드류스는 하악하악'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4.24 비오는 봄날엔, 여신들이 강림해 주셔야 한다... by 스윙보이
 요조와 허민은 알고 있었는데,
내 눈을 가장 휘어잡는 건, 오오 저 빛나는 카리스마, 문혜원. 꺄아아~
그나저나, 홍대 앞을 그리 서성거려도 내 앞엔 여신들이 왜 안 뵈는 거얏!
된장, 홍대는 나에게 여신 한번 보여주지 않았다.

아냐아냐, 아무리 그래도, 쵝오는 (오)지은!
레이블 계약했지만 멋대로 만들었어요

고로, 너에게 오지은을 권한다. <지은>을 권한다.
못 믿겠다고? 췟, 그렇담 이 말을 들어봐. 뉴시스 기사의 일부다.
"유희열은 오지은을 ‘홍대 여왕’이라고 부른다.
‘언니네이발관’은 올해 발매된 음반 중 오지은 2집이 최고라고 키켜세운다."

오지은 티져_final
by HappyNinaLee

그러니까, 홍대 여왕 혹은 홍대의 진짜 여신은 오.지.은! 이라는 말씀.
그는 또한 내가 가장 좋아하는 커피 만화인 ≪커피 한 잔 더≫의 번역자이시다.
언젠가 언급하겠지만, 현재 2권까지 나온 이 책, 권한다. 커피 한 잔에 담긴 인생.
 
그건 그렇고, 
만우절 거짓부렁이었다고는 하나, 
무척 예뻐서 경기장 출입금지령이 내려졌다는 진짜 뉴스가 나와도,
곧이 곧대로 믿으면서 고개를 끄덕일 수밖에 없을 이 여자, 에린 앤드류스.
매력적이다. 하악하악.
☞ 선수와 관중들을 패닉상태로 몰고 간다는 리포터

비오는 봄날엔, 여신들이 강림해주셔야 한다.
찌질한 싱글남의 소박한 바람이다.ㅋ
Posted by 스윙보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55)
함께 살자(공유와 공동체) (51)
식품 정의(페어 푸드) (8)
또 다른 미디어 (22)
이야기가 있는 풍경 (10)
미디어 소믈리에 (13)
놀아라, 직딩아~ (31)
세계, 내가 발 딛고 있는 (236)
악마적 퇴폐와 고질적 순수의.. (49)
저자와의 만남(기고) (2)
돼지털 싱글스토리 (82)
나는 당신을, 감탄한다... (45)
프로이트와는무관한불친절한.. (5)

달력

«   2020/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get rsstistory! Tistory Tistory 가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