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임수혁'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0.04.18 "오늘은 무조건 이겨야 한다!" for 임수혁 by 스윙보이
  2. 2010.02.08 수혁이 형... by 스윙보이
  3. 2008.04.18 수혁이 행님요, 이제 48호 홈런 쌔릴 때 안 됐심니꺼? by 스윙보이

딴 거, 큰 거 바라지도 않으마.

4월18일, 오늘만은 쫌.

딱 10년 전 4월18일, 오늘 게임이 열리는 잠실야구장에서 쓰러졌던,
지금은 하늘에서 야구공을 포구하고 있을 (임)수혁 햄을 생각해서라도.


(수혁 햄은 2000년 4월18일 LG와의 경기 중 쓰러져,
식물사람 상태로 있다가 지난 2월7일 영원히 야구공을 놓았다...)
  '임수혁의 날' 만들자

아울러,
그 똥줄야구 덕분에 이미 헐어버린 내 똥꼬를 위해서라도. 

노떼야, 쫌! ㅠ.ㅠ

"오늘은 무조건 이겨야 한다!"



 2010/02/08 - 수혁이 형...
 2009/04/19 - 수혁 오라버니~
 2008/04/18 - 수혁이 행님요, 이제 48호 홈런 쌔릴 때 안 됐심니꺼?

Posted by 스윙보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제, (임)수혁이 형이 떠.났.어.요...
울었습니다.
☞ '영원한 2루 주자'로 부활한 임수혁


수혁이 형도 참 많이 힘들었을 겁니다.
식물인간으로 지낸 10년.
최근 식물상태에서도 의식이 있을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있었는데,
(
☞ 의식 있는데 23년간 식물인간 판정)
어쩌면 형은 식물상태에서 늘 우리에게 어떤 말을 걸고 싶었을지도 모르죠.

한때 그는 우리 심장을 뜀박질하게 만든 영웅이었고,
언젠가는 벌떡 침상에서 일어나 우릴 기쁘게 해 줄 거라고 믿고 싶었거든요.
아직 저는 1999년 자이언츠(노떼)와 라이온스(돈성)의 플레이오프 7차전을 기억합니다.
수혁이 형이 만들었던 그 기적의 순간을.
한국 프로야구사에 길이길이 남을 그 순간 말입니다.

 
아, 가슴이 아픕니다.
이렇게 형을 떠나보낼 수밖에 없음이.

"돌아와요 임수혁"이라는 우리의 오랜 희망이,
"편히 쉬어요 임수혁"으로 바뀌고 말았지만,
형이 저 하늘나라 대표팀에서도 못다한 야구의 꿈을 계속 이어나갔음 좋겠습니다.
아니, 더 이상 야구가 아니라도 좋고요.

임수혁, 그대 앞에 봄이 있다
☞ 비운의 임수혁, 그리고 그를 사랑한 사람들


2009/04/19 - 수혁 오라버니~
2008/04/18 - 수혁이 행님요, 이제 48호 홈런 쌔릴 때 안 됐심니꺼?

Posted by 스윙보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등번호 20번 임수혁, 당신의 48호 홈런을 기다립니다.

2000년 4월18일. 그리고 8년.
그렇게, 당신이 그립심니더. 그라운드에서 뛰던 당신의 모습.
1999년 당신이 날려준 홈런 한방에 까무라치도록 좋아하던 제 모습도 선한데요.
 
오늘, 당신을 만나러 갑니데이. '수혁이 행님아~'하고 함 불러볼라구요.
툭툭 털고, 언제 병상에 있었냐는 듯이, 벌떡 일어나주이소.
그라운드에 선 행님을 원하는 팬들이 얼마나 많은줄 압니까.
굳이 당신에게 영웅 칭호까지 붙이고 싶진 않구요,
내는 고마, 임.수.혁. 그 이름 하나로 족합니다.
그라운드의 임.수.혁.
자이언츠의 임.수.혁.

행님아, 이제 고마 일나소.
아~들이 원한다 아잉교.
보고 싶소. 수혁햄아.

☞ 18일부터 '임수혁 데이', "우리가 돕는데이~"
☞ 만루홈런, 4월18일 그리고 임수혁
☞ [기자수첩] '임수혁 데이' 지정 롯데가 나서야 /김희국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추가) 4월18일 임수혁 데이에 찾아간 목동야구장의 한 풍경.
아직 우리 가슴에서 살아 숨쉬는 수혁 햄
(롯데 자이언츠 9 : 우리 히어로즈 2)

행사를 마련해준 우리 히어로즈 고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8/04/07 - [악마적 퇴폐와 고질적 순수의 공존] - [한뼘] 야구, 친구 그리고 나
2008/03/31 - [돼지털 싱글스토리] - 마해영, 당신은 전설이다!
2007/11/23 - [세계, 내가 발 딛고 있는] - 안녕, 주형광...
Posted by 스윙보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55)
함께 살자(공유와 공동체) (51)
식품 정의(페어 푸드) (8)
또 다른 미디어 (22)
이야기가 있는 풍경 (10)
미디어 소믈리에 (13)
놀아라, 직딩아~ (31)
세계, 내가 발 딛고 있는 (236)
악마적 퇴폐와 고질적 순수의.. (49)
저자와의 만남(기고) (2)
돼지털 싱글스토리 (82)
나는 당신을, 감탄한다... (45)
프로이트와는무관한불친절한.. (5)

달력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get rsstistory! Tistory Tistory 가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