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퇴폐'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7.09.30 청춘을 말한다, 제임스 딘 by 스윙보이
  2. 2007.04.23 쾌락주의자 혹은 탕아 by 스윙보이 (6)
당시 기성세대들 입장에서 보면, 반항이나 일삼는 퇴폐였을테고,
젊은이들에겐 기성세대에 반항하는 순수의 결정체가 아니었을까.

그가 경험한 사랑 또한,
다른 남자와 결혼한 여자에게 여전히 마음을 두고 있으니 퇴폐로 여기거나,
여전히 첫 사랑을 잊지 못한 채 그 사랑때문에 산화한 순수함으로 여기거나.

그 주인공은,
그래 제임스 딘.

9월30일. 1955년. 오후 5시59분. 미국의 하이웨이 46과 41이 합류하는 지점에서의 교통사고.
스물 넷, '요절'.
52주기.
'에덴의 동쪽'에서 '이유 없는 반항'을 한 '자이언트'.
영원불멸의 청춘.

나는 오늘 그가 그립도다.

당신은 '제임스 딘'을 어떻게 기억하고 있는갸~


Posted by 스윙보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동이지.
젊은 시절에 엉뚱한 짓도 한번 못해 본 그 반동의 결과가 바로 지금의 나다.
즉, 너의 30년 후 모습이라 이거야." 
"나잇살 먹어서 여자 꽁무니나 쫓아다니는 그런 추한 중년은 안될 거라구요, 난."
"그렇지. 같은 짓을 할거면 젊을 때 해야지. 가끔은 걱정을 끼치는 것도 효도라는 걸 잊지말도록."

- 아다치 미쓰루의 <러프> 중 주인공 야마토 케이쓰께와 아버지가 나눈 대화 -



"'한국 성인 남자는 여가의 절반을 술을 마시는 데 사용하고
나머지 절반은 술을 깨는 데 사용한다'...
상처로 연대하고 위계로 조직하며 폭력으로 표현하는 사나운 노예근성의 세계!
우리는 참 힘들게 일하듯 술 마신다.
연애하듯 가볍고 퇴폐적으로 술 마실 순 없는 걸까?
..."

- 남재일 <씨네21> 유토피아 디스토피아 '남자 둘' 중에서 -



그리고 이건 백은하 매거진T 편집장의 언급을 빌어, 씨부린 나의 바람 중 하나.

"세월의 나이테를 하나둘 새겨갈수록, 나도 수도승이나 추기경이 아니라,
탕아가 되어갈 수 있다면 정말 좋겠다.
그렇다면 늙는다는 것도 꽤나 재미나겠지.그것이 꼰대가 되지 않는 길이기도 하겠지
(뭐 그렇다고 '꼰대'가 꼭 나쁘다는 건 아니다).
'돌아온 탕아'라는 타이틀도 좋고, 영영 돌아오지 않아도 좋을 일.
10여년 전 떠난 광석이 형의 바람 처럼
60대에 할리 데이비슨을 몰거나(나 주제엔 스쿠터 밖에 몰지 못하겠지만)
사랑에 못내 가슴 떨려서 오도방정을 떨어도 좋을 일이고.
이성보다 감성의 뜻대로 살면서 펄떡펄떡 벌렁벌렁대는 심장의 박동을 간직한다면,
나는 탕아를 택하고 싶다.
핵무기 하나쯤 갖고 정염의 불꽃을 펄펄 날리는. 정말 그랬으면 좋겠다.
그녀 같은 환상의 라인 앞에 세상 모든 도덕률이나 법규 따위 내팽개치는.
도로교통법이나 차선 따위는 그저 무시해도 좋을.
나는 그렇게 바람을 맞으며 탕아이고 싶다."


나는 쾌락을 제대로 아는 탕아가 될 수 있었으면 좋겠다. 나의 쾌락을 위해 복무하는 가슴을 가졌으면 좋겠다. 그 쾌락을 함께 나눌 수 있는 사람들을 많이 만났으면 좋겠다. 이른바 '쾌락주의자' 혹은 '호모루덴스'들의 쾌락 같은 연대.

Posted by 스윙보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난나 2008.10.03 13:21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저는 쾌락주의자들을 '선수'라고 부르는데, 흔히 선수들이 활약한다는 연애장르에 국한된 얘기는 아니고요..제가 기대하는 선수의 자질은, 자진해서 잘 놀았으면, 즐거웠다면 나중에 울거나 후회하지 않을 수 있는 정도인데..그 정도를 갖춘 선수들도 많지는 않아보입니다. 다행인 것은 선수없는 세상을 한탄한 지 수년만에, 마침내 지난 달 훌륭한 선수 한 명이 '자진'등록을 하시어 달랑 둘이지만 수시로 선수권대회를 개최중이지요. 한 백만년 만에 '행복하다'라는 말을 진심으로 쓸 수 있었답니다..잘 찾아보세요^^ hedonist들은 존재합니다.

    • Favicon of https://swingboy.net BlogIcon 스윙보이 2008.10.05 19: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 억측입니다만,
      이 땅은 이른바 '유교적 전통과 학습'에 짓눌린 탓에,
      쾌락을 금기시하고 터부시하는 풍토가 자리잡고선,
      겉으론 늘 근엄하고 엄숙한 척 하옵시고,
      뒤로는 호박씨 빡빡 까시옵는 것이 정착된 것이 아닌가 싶사옵니다.ㅋ
      흠 저도 선수가 되고 싶사온데 저도 좀 끼워주심 안되겠슴니까? 자진 등록하겠사옵니다..ㅋ
      Hedonist를 추구하는 소규모 커뮤니티를..ㅎㅎ

  2. 난나 2008.10.05 22:07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호호 나중에 울며불며 누나가 나 책임져 뭐 이런 소리하지 않을 냥반이라는 확신이 들면(거의 확실해 보이시긴 합니다만^^) 스카우트하러 오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swingboy.net BlogIcon 스윙보이 2008.10.06 09: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하 '선수'가 행복을 위해 매진하고선,
      다른 사람에게 '책임져'라는 몰염치를 보이는 건,
      룰에 어긋날 뿐더러 도리가 아니죠.ㅋㅋ
      '스카웃'될 날을 위해 매진하고 있겠슴당...^^

  3. Favicon of http://aristogatto.tistory.com/ BlogIcon 난나 2008.10.08 18:06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저 위에 걸린 트랙백은..제가 엮은겝니다. 바로 며칠전에 초라한 블로그를 열고, 스윙보이님 포함 아무한테도 보여주긴 쑥스러운데 뭐 이러고 있다가 결국 귀차니즘에 굴복.
    - 랭보 얘기 하신 적 있었는데, 저는 베를렌의 시를 공유하고 싶었고,
    - 어제 본 '쓰릴 미'에서 쾌락의 극단을 달린 자의 처참한 말로(!)도 공유하고 싶은데,답글쓰긴 '벌써' 귀찮고..
    해서 제 블로그를 공개해버렸습니다요. 어색 어색.
    (아무 말이라도 해야 할텐데)..노..노떼 화이링?

    • Favicon of https://swingboy.net BlogIcon 스윙보이 2008.10.13 10: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난나님께서 노..노떼 화이링, 까지 해주셨는데,
      이 자식들은 무기력하게 3연패.
      8년 만의 가을야큐치고는,
      너무도 어처구니 없이 끝나버렸지요.
      덕분에, 제 가을도 그냥 훌러덩~
      제게 쾌락을 선사하던 낙 하나가 추락한 관계로,
      난나님의 블록을 대체재로 혹은 보완재로 지정하겠나이다. 하하.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55)
함께 살자(공유와 공동체) (51)
식품 정의(페어 푸드) (8)
또 다른 미디어 (22)
이야기가 있는 풍경 (10)
미디어 소믈리에 (13)
놀아라, 직딩아~ (31)
세계, 내가 발 딛고 있는 (236)
악마적 퇴폐와 고질적 순수의.. (49)
저자와의 만남(기고) (2)
돼지털 싱글스토리 (82)
나는 당신을, 감탄한다... (45)
프로이트와는무관한불친절한.. (5)

달력

«   2020/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get rsstistory! Tistory Tistory 가입하기!